메뉴

송영무 국방장관 "미니스커트는 짧을수록 좋아"→"대단히 죄송"

김지현 기자 2017.11.27 22:07

인사이트국방부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한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송 장관은 27일 JSA를 방문해 귀순 현장을 둘러본 뒤 JSA 경비대대 한국 측 병영 식당에서 장병들과 오찬을 가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송 장관은 "원래 식사 자리에서 얘기하면 재미가 없다"며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장관의 방문으로 다소 진지해진 식사 분위기를 가볍게 전환하기 위한 것과 장병들이 빨리 식사를 하도록 자신의 인사말을 짧게 하겠다는 취지로 보인다.


하지만 국방부 장관이 내놓기에는 적절하지 않다는 비판이 제기됐고, 또 앞서 송 장관은 지난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석방에 대해 "참 다행이다"라고 말한 바 있어 그를 둘러싼 논란은 더 커졌다.


이에 송 장관은 부적절한 표현이었다며 즉각 사과했다.


인사이트국방부


송 장관은 이날 국방부 입장 자료를 통해 "JSA 작전 지역 방문 후 JSA 경비대대 장병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늦게 도착해 대기 중인 병사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에서 식전 연설을 짧게 하겠다는 취지의 일부 발언과 관련해, 본의와 다르게 부적절한 표현이 있었던 점에 대해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송 장관은 국방부 장관으로서는 처음으로 군사분계선(MDL) 바로 앞에 위치한 JSA 경비대대 2초소에 올라가 북한군 귀순자의 이동 경로와 우리측 초소의 임무, 경계구역 등을 직접 확인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송영무 국방장관 "미니스커트는 짧을수록 좋아"→"대단히 죄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