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돈 없어 쌀 못 사는데도 곁 지킨 '12년 무명 배우' 진선규의 아내

김한솔 기자 2017.11.26 15:43

인사이트Instagram 'yujeeyujee'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배우 진선규가 남우조연상 수상 소감에서 아내를 향한 진심 가득한 말을 남겨 많은 사람들에게 뭉클함을 안겼다.


지난 25일 제38회 청룡영화제에서 영화 '범죄도시'에서 열연한 진선규가 남우조연상을 차지했다.


이날 진선규는 이름이 호명되자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억누르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수상 소감 중 "지금 여기 어디선가 앉아서 보고 있을 와이프에게도 고맙다"며 "배우인데 애 둘 키우느라 너무 고생이 많았다. 여보 사랑해"라고 아내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Instagram 'knuababoda96'


이와 함께 지난 6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진선규가 고백한 무명 생활의 고충이 재조명됐다.


진선규는 "누가 그 시절을 힘들었냐고 물으면 나는 100% 안 힘들었다고 할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육체적으로나 금전적으로 힘들었을지 모르지만 내가 좋아서 하고 있는 거니까 좋은 게 더 컸다"라며 당시 심경을 밝혔다.


그는 "물론 결혼하고 나서 쌀이 떨어진 날도 있었다"며 12년 무명 생활의 아픔을 전하면서도 "그 어려움을 이기면서 해내는 소중함이 있다"고 아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Instagram 'knuababoda96'


그는 "우리 딸이 제일 좋아하는 액체 괴물 같은 배우가 되고 싶다. 투명한데다 만지는 대로 형태가 달라진다. 어떤 상대든 그만큼의 것을 돌려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우 진성규와 박보경은 극단 활동 중 만나 현재 1남 1녀의 자녀를 두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knuababoda96'


'범죄도시' 진선규, 데뷔 12년만에 생애 첫 남우조연상 "조선족 아냐"영화 '범죄도시'에서 조선족 보스 장첸의 오른팔 위성락 역을 맡았던 배우 진선규가 생애 첫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News for you

돈 없어 쌀 못 사는데도 곁 지킨 '12년 무명 배우' 진선규의 아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