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물이 더 잘생겼다" 文 대통령 직접 본 포항 여고생들 반응

김소영 기자 2017.11.26 11:27

인사이트대통령 경호처 '효자동 사진관'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포항여자고등학교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아이돌 못지않은 환호를 받았다.


지난 24일 오전 10시경 문재인 대통령은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에 위치한 포항여자고등학교를 방문해 지진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포항여고 교실로 이동해 전날 수능을 마친 고3 학생들을 위로하고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경호 문제 때문에 사전 예고 없이 학교를 깜짝 방문한 문 대통령을 갑작스레 보게 된 포항여고 학생들은 놀라 하면서도 무척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대통령 경호처 '효자동 사진관'


여고생들은 건물에서 창문을 통해 1층에 있는 문 대통령을 바라보며 손을 흔드는 등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이날 문 대통령은 한 3학년 교실에 방문해 수능을 주제로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고 3학생들을 향해 "평소 실력만큼은 (수능을) 쳤다고 생각하는 분이 얼마나 돼요?"라며 '분'이라는 존칭을 써 눈길을 끌었다.


"포항 학생들의 안전과 (시험의) 공정함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수능) 연기 결정을 내렸다"고 말한 문 대통령은 다정한 말투로 "(수능 시험은) 평소보다 못 치는 것이 정상이다"며 학생들을 위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대통령 경호처 '효자동 사진관'


인사이트KTV


짧은 만남이 끝나고 문 대통령은 학생들과 사진을 촬영했다.


이때 사진 촬영에서 한 여고생은 문 대통령 어깨에 손을 살포시 얹으며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문 대통령 어깨 위에 손을 살짝 올린 후 감격에 겨운 표정을 짓는 여고생의 귀여운 모습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에 열혈 환호로 응답한 포항여고 학생들의 반응에 누리꾼들은 "훈훈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포항 지진 당시 복구 집중도가 분산될 것을 우려해 방문일을 수능 이후로 미뤄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대통령 경호처 '효자동 사진관'


군기 빠짝 든 해병대원 경례에 문재인이 보인 '스윗'한 반응문재인 대통령이 포항 지진 피해 현장에서 해병대원들에게 따듯한 격려의 말을 남겼다.


이재민들과 똑같이 식판 들고 식사받는 문재인 대통령포항 지진 피해 이재민들과 똑같이 식판을 들고 배식을 받는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이 화제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실물이 더 잘생겼다" 文 대통령 직접 본 포항 여고생들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