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집밥' 넘보는 1천억원 규모 '간편식' 열풍…식품업체간 경쟁 치열

장영훈 기자 2017.11.15 12:34

인사이트CJ제일제당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1인 가구 증가와 혼자서 밥을 먹는 이른바 '혼밥족'이 늘고 있는 가운데 국·탕·찌개 간편식 제품의 소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시장조사기관인 링크아즈텍 기준으로 완조리 제품 기준 국·탕·찌개 시장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연평균 20%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해부터 크게 성장하며 시장규모는 전년 대비 47% 늘었고 올해 9월까지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89%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3년 400억원대 초반 수준이던 국·탕·찌개 시장은 2015년 약 5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지난해에는 700억원대 규모로 커지며 1년 만에 200억원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해 올해 성장 속도가 매우 빠르다.


3분기까지 970억원 규모로 지난해 연간 규모를 넘어섰을 뿐만 아나리 여러 업체들이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며 경쟁에 뛰어들고 있어 식품업체간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국·탕·찌개 시장의 빠른 성장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집밥 수준의 다양한 메뉴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식품업체들이 간편식 관련 기술 개발에 총력전을 벌이며 집밥의 푸짐함과 가정에서 정성스럽게 만든 맛을 구현한 결과다.


인사이트CJ제일제당


조리가 간편하고 장시간 보관이 가능한 상온 제품들의 증가도 시장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9월 누계 기준 국·탕·찌개 시장은 현재 '비비고 가정간편식'을 앞세운 CJ제일제당이 43.8%의 압도적인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하며 1강 구도로 재편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국·탕·찌개 시장에서 지난해 15% 점유율을 차지했고 오뚜기가 15.9%의 점유율로 그 뒤를 이었다.


아워홈, 하림, 동원F&B 등 식품업체들이 다양하고 차별화된 제품으로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CJ제일제당의 '비비고 가정간편식'은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국내 대표 가정간편식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6월 출시 후 10월 마감 기준 누적매출 800억원을 돌파했고 누적 판매개수로만 3,500만개가 넘었다.


CJ제일제당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신제품 출시하는 등 영업과 마케팅활동을 강화해 올해 '비비고 가정간편식' 매출을 800억원까지 키운다는 방침이다.


'비비고 가정간편식'은 육개장과 사골곰탕, 두부김치찌개, 된장찌개, 부대찌개, 삼계탕, 소고기미역국, 닭곰탕, 설렁탕, 소고기무국 등 총 10개 제품으로 구성됐다.


한편 CJ제일제당은 독보적인 혁신기술 개발과 3대 핵심 HMR 브랜드 육성을 통해 2020년까지 HMR 매출을 3.6조원으로 끌어 올리고, 이중 40%를 글로벌 시장에서 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

'집밥' 넘보는 1천억원 규모 '간편식' 열풍…식품업체간 경쟁 치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