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뚱뚱해서 자는 것도 재미없다" 단톡방서 여친 욕하는 남친 (영상)

배다현 기자 2017.11.15 15:09

인사이트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남자친구가 친구들과의 단톡방에서 자신을 욕하는 것을 발견했다는 사연이 전해져 많은 이들의 분노를 샀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방언니-방송국에 사는 언니들'에는 우연히 남자친구의 단체 카톡방을 보고는 충격을 받았다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날 사연을 보낸 여성은 "제가 알던 남자친구는 1년 동안 언제나 자상하고 다정한 사람이었는데 친구들과의 단톡방에서는 완전 다른 사람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여성의 남자친구는 친구들과의 대화에서 '1년 넘으니까 질린다', '어린애 꼬시러 가자', '여친 요즘 살쪄서 자는 것도 재미없다' 등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성이 이를 발견하고 뭐냐고 묻자, 남자친구는 "친구들에게 그냥 허세 부린 것"이라며 변명했다. 


여성은 "남자친구가 '정말 사랑한다'고 '한 번만 봐달라'며 울며 비는데 진심이 뭔지 모르겠다"며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인사이트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이 사연을 접한 가수 제아와 치타는 분노했다. 


제아는 "어떡하면 좋냐니, 나 같으면 이 사연을 보내기 이전에 헤어졌을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다시 잘 사귄다고 하더라도 그 남자들을 어떻게 보냐"며 "얼마나 창피하고 수치스럽냐"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치타 역시 "지금 싹싹 빈다고 그냥 넘어가면 지금은 뒤통수지만 나중에는 앞통수 친다"며 여성에게 경고했다. 


제아는 "허세라는 건 상황 모면하려는 핑계"라며 "가령 허세라 할지라도 여성이 남성의 허세 부리는 아이템으로 전락해선 안 된다"고 의견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치타는 "잘못했다고 앞에서는 빌면서 집에서는 '아 재수 없게 걸렸네'라고 할 것 같다"고 말했고 제아 역시 이에 공감했다. 


치타는 "진짜 좋은 사람들은 연애에 대해 물어보면 '좋아, 좋지'라고 말할 뿐 딱히 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이에 제아 역시 "진중하고 괜찮은 남자들은 여자친구에 대해 왈가왈부하지 않는다"며 "그런 좋은 남자를 만나라"고 충고했다. 


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남자친구가 '콘돔' 안 쓴다는 사연에 치타가 날린 '팩폭' (영상)래퍼 치타가 "남자친구가 콘돔 쓰는 걸 싫어한다"는 고민을 털어놓은 여성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News for you

"뚱뚱해서 자는 것도 재미없다" 단톡방서 여친 욕하는 남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