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올겨울 서울에 5cm 이상 '폭설' 내리면 대중교통 연장 운행한다

심연주 기자 2017.11.14 21:34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서울시가 올겨울 5cm 이상의 폭설이 내릴 경우 대중교통을 연장 운행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서울시는 '2017 겨울철 종합대책'을 발표하면서 올겨울 대설주의보나 특보가 발표되면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연장 운행하겠다고 전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24시간 적설량이 5cm 이상일 때를 기준으로 지하철과 시내버스의 막차 시간이 최대 1시간 늦춰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 외에도 서울시는 월동비를 지원하는 보훈 대상자와 저소득 취약계층을 14만 8천 810만 가구에서 15만 3천가구로 확대했다.


독거노인에는 창문 단열재 설치를 해주고, 임대 주택이나 임시 주거지에 사는 노숙인에게는 김장김치를 줄 예정이다.


전통시장처럼 한파·폭설에 취약한 시설물의 안전 관리 상태를 점검하고, 산불 진압용 장비와 소방용수 시설이 제 역할을 하는지 들여다볼 계획이다.


시는 올겨울 폭설에 대비해 25개 자치구, 6개 도로사업소, 서울시설공단 등 33개 기관과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또한, 시내 곳곳에 제설 전진기지를 설치해 신속하게 눈을 치울 수 있도록 힘썼다.


고갯길·고가차도·입체교차로 등 제설 취약 지점 289곳에는 담당자를 정하기도 하는 등 서울시는 눈 피해 예방과 복구 지원에 힘을 쏟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기상청에서 파견된 예보 전문가와 기상 상황을 정밀 분석해 예보 3시간 전 비상발령을 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에 폭설이 내리기 1시간 전부터 제설 차량에 제설제 살포기와 삽날 등을 준비하는 등 사전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2호선'부터 24시간 운행 추진한다"지하철 24시간 운행을 추진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가 2호선에 우선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News for you

올겨울 서울에 5cm 이상 '폭설' 내리면 대중교통 연장 운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