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LA서 햄버거 먹다 한국 돌아와 '라면이불' 덮고 잔 '대한미국놈'

심연주 기자 2017.11.14 08:32

인사이트Instagram 'proxywolf'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대한민국놈' 울프 슈뢰더가 자신의 근황을 전하며 한국에 대한 사랑을 또 한 번 드러냈다.


지난 13일 울프 슈뢰더는 라면 수십 개를 침대 위에 쌓아두고 이불처럼 덮고 있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LA에서 좋은 호텔에서 지냈지만 푹 잔 적 한 번도 없었다. 집에 돌아와서 내 배게 내 이불이랑 완전한 꿀잠 잘 수 있었음"이라며 "역시 집 나가면 개고생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Instagram 'proxywolf'


울프 슈뢰더는 지난달 22일 한국을 떠나 미국 LA로 갔다.


미국에 도착한 그는 햄버거 세트를 앞에 두고 울상을 지으며 "미국 전통음식 한국처럼 건강하지 않을 것 같아... 김치는 어디서"라며 한국을 그리워하는 자신의 근황을 전한 바 있다.


고향인 미국보다 한국에서 더 편안한 모습을 보여주는 대한미국놈 울프 슈뢰더의 모습이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누가 보면 한국이 고향인 줄 알겠다", "한국인보다 더 친근한 대한미국놈"등의 반응을 보이며 신기해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proxywolf'


평소 울프 슈뢰더는 불닭볶음면과 부대찌개, 닭갈비, 김치볶음밥 등 매운 한국 음식을 매우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프 슈뢰더의 뜨거운 한국 사랑에 관련 식음료 업체들은 그에게 자사의 제품을 여러 번 선물하기도 했다.


한편 울프 슈뢰더는 국내에서 게임 해설자로 활동하며 국내 게임 대회를 미국 시청자들에게 중계하는 일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proxywolf'


"고향 온것 같네"···해외출장 끝내고 '부대찌개' 흡입한 대한미국놈자기 자신을 '대한미국놈'이라 칭하는 울프 슈뢰더가 남다른 한국 사랑을 또 드러냈다.


중국 출장 가기 전 '부대찌개' 왕창 먹어두는 '대한미국놈''대한미국놈' 울프 슈뢰더가 중국 출장을 앞두고 최후의 만찬(?)으로 부대찌개를 선택해 웃음을 자아낸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News for you

LA서 햄버거 먹다 한국 돌아와 '라면이불' 덮고 잔 '대한미국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