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군산서 동창생에게 술먹인 뒤 집단 성폭행한 10대 6명

심연주 기자 2017.11.14 08:22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만취한 동창생을 집단 성폭행한 10대 6명이 소년원에 송치됐다.


지난 13일 광주고법 전주 제1형사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17·무직) 군 등 10대 6명을 전주지법 소년원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군 등 10대 6명은 지난해 9월 전북 군산의 한 시골 마을에서 술에 취한 동창생 B양을 번갈아 가며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술 게임으로 B양이 몸을 가눌 수 없을 정도로 취하게 했다.


이후 가위바위보로 순서를 정하는 등 치밀하고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소년법 제2조에서 정한 소년으로서 보호처분에 해당하는 사유가 있다고 인정돼 소년원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일 경남 거제에서도 지적장애를 앓고 있는 10대 여학생이 또래 남학생 3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 역시 평소 알고 지내던 피해 여학생을 불러내 함께 술을 마신 뒤 차례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성관계에 합의했으므로 차후 민·형사상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내용의 각서를 쓰고 지장까지 찍게 한 치밀함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성폭행범죄가 10대들 사이에서도 무분별하게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어리다고 봐주지 말고 제대로 된 처벌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0대 여학생 술 먹여서 집단 성폭행한 대학생 '집유'로 풀려났다술에 취한 10대 여학생을 감금하고 집단 성폭행한 대학생과 고등학생 등이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News for you

군산서 동창생에게 술먹인 뒤 집단 성폭행한 10대 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