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애플 덕후들도 인정하는 '아이폰'의 퇴행 기능 5가지

이다래 기자 2017.11.13 17:20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따라올 수 없는 디자인, 복잡하지 않은 단순한 사용감, 수십 가지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등 우리가 아이폰을 써야 할 이유는 너무나 많다.


하지만 무엇이든 완벽한 건 없듯이 아이폰에도 유저들이 혀를 내두르는 몇가지 단점들이 있다.


안드로이드에 비해 '폐쇄적'인 시스템을 가지고 있는 아이폰은 무엇을 하든 '아이폰의 통제' 하에 이루어진다.


아이폰이 고집스럽게 지켜내고 있는 '사용하려면 감수해라' 마인드의 아이폰 기능들을 모아봤다.


일부는 다음 사항들의 불편함을 끊임없이 상기시키지만, 일부 유저들은 오히려 다음 기능들을 편리하게 생각하기도 한다.


1. 사진 폴더


인사이트apple


사진첩 구분 '강박증'이 있는 사람은 아이폰을 쓰는 데 약간의 어려움을 느낀다. 폴더 내 사진 '이동'이 안되고 오직 '복사'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일부 아이폰 사용자는 사진첩 정리를 '포기하면 마음이 편하다'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아이폰 사진첩을 이용한다고 밝혔다.


2. 멀티태스킹


인사이트gettyimages


안드로이드 폰에서 멀티태스킹이란 한 번에 2개의 창을 띄워 멀티로 작업하는 걸 뜻하지만 아이폰에서의 멀티태스킹이란 앱 간의 전환일 뿐이다.


아이패드에서는 iOS 10부터 해당 기능을 도입했지만 아직 아이폰에서는 사용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멀티태스킹 사용은 유저들의 사용 여부가 극명히 갈리지만, 안드로이드에서 자주 사용하던 사람은 아이폰으로 바꿨을 때 불편하게 느끼는 사항 중 하나다.


3. 아이튠즈 간소화


인사이트apple


아이튠즈는 애플이 만든 '악마' 프로그램 중 하나로 손꼽힌다.


안드로이드폰에서는 음악을 넣을 때 PC에 있는 파일을 핸드폰 폴더로 드래그하면 간단히 끝났지만, 아이폰을 이용하는 순간 해당 작업을 위해선 아이튠즈를 꼭 거쳐야 한다.


4. 이어폰 잭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애플은 아이폰 7 모델부터 이어폰 잭을 없애며 소비자들의 원성을 샀다.


해당 소문이 돌 때 30만 명 가량이 폐지 반대 청원에 서명하는 등 반대의 의견을 표출했지만, 애플은 계획대로 아이폰7에서 이어폰 단자를 없앴다.


때문에 소비자는 충전과 음악듣기를 동시에 할 수 없는 불편함을 감수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어폰 잭을 없앤 이유로 방수의 효과를 높이고 공간을 확보해 디자인적 심미성을 노리기 위함으로 추측한다.


5. 통화 녹음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핸드폰을 사용하는 사람들 중 통화녹음을 사용하는 이들은 의외로 많다. 때문에 이들이 손꼽는 아이폰의 최대 단점으로 '통화녹음 불가'를 꼽는다.


일부 어플을 사용하면 보완이 가능하지만 안드로이드폰에서는 당연한 기능이 아이폰에서는 안될 때 당황스러움을 느낀다.


느려진 내 아이폰 다시 빨라지게 하는 방법 8가지한 번 구매해 평생 사용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그것이 불가능하다면 최대한 관리를 잘 하는 수밖에 없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News for you

애플 덕후들도 인정하는 '아이폰'의 퇴행 기능 5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