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자들의 '댓글 공작' 질의에 발끈한 이명박 "상식 벗어난 질문 말라"

김지현 기자 2017.11.13 12:55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본인의 책임 여부를 묻는 질문에 "상식에 벗어난 질문을 하지 말라"고 답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오후 바레인 출국을 앞두고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이 감정풀이나 정치보복이라는 의심이 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의 입장 표명은 대통령 재임 당시 군 사이버사령부 여론 조작 지시 의혹에 대해 해명하기 위해 진행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은 "나는 새로운 정부가 들어오면서 일말의 기대를 하고 있었던 사람"이라면서 "하지만 새 정부가 들어서서 오히려 사회 모든 분야에서 갈등과 분열이 깊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적폐청산)은 국론을 분열시킬 뿐 아니라 중차대한 시기에 안보외교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국민의 불화를 털어버리고 튼튼한 안보 속에서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 군 사이버사령부의 활동과 관련해 보고받은 것이 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색하며 "상식에 벗어난 질문을 하지 말라. 그것은 상식에 안 맞다"고 답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현재 이 전 대통령은 대통령 재임 당시 군 사이버사령부의 여론 조작 활동을 지시하고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11일 최측근이었던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군 사이버사령부의 여론 조작 활동을 총괄한 혐의가 인정돼 구속되면서 이 전 대통령을 향한 검찰의 칼날이 턱밑까지 다다른 상황이며, 이에 위기감을 느낀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이 전 대통령이 입장을 밝힌 후 그의 측근인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도 여론 조작 지시 의혹을 강하게 부정했다.


이 전 수석은 "눈곱만큼도 군과 정보기관의 정치댓글을 옹호할 생각이 없고 잘못된 것은 밝혀지고 처벌받는 게 맞다"며 "그러나 이미 이태하 씨(전 군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장) 공판에서 문제가 된 댓글은 전체의 0.9%에 불과하다는 점이 드러났고 그 중에도 절반만 법원이 받아들여 '0.45%의 진실이 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잘못된 일이 있다면 환부를, 종양을 도려내면 되는 일이지 전체 손발을 자르기 위해 도끼를 든다는 것은 국가 전체의 안보에 위태로움을 가져오는 일"이라며 "세상에 어떤 정부가 댓글을 달라고 지시하느냐. 대통령은 한가한 자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명박 출국 금지 청원 이틀 만에 '6만명' 돌파했다"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출국을 금지해달라는 청원글이 쇄도하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기자들의 '댓글 공작' 질의에 발끈한 이명박 "상식 벗어난 질문 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