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깊은 한숨과 날카로운 JYP '심사평'에 얼굴 심각하게 굳은 YG (영상)

장영훈 기자 2017.11.13 06:50

인사이트JTBC '믹스나인'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JYP 박진영의 깊은 한숨과 날카로운 심사평에 대해 얼굴이 심각하게 굳은 YG 양현석이 지켜보다 못해 결국 비속어를 썼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믹스나인'에서는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박진영이 출연해 YG 수장 양현석이 대표로 있는 YG엔터테인먼트 기획사 연습생을 심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현석은 YG 연습생 심사에 앞서 "못해서 박진영에게 지적을 받다거나 안 좋은 소리를 듣게 되면 앞으로 인생이 피곤해질 거다"고 으름장을 내놔 긴장감을 조성했다.


'믹스나인' 제작진 측은 공정성을 위해 YG 연습생 심사에는 양현석이 아닌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박진영을 섭외해 심사를 맡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믹스나인'


JYP 박진영의 심사를 받기 위해 이병곤과 최현석, 김준규 YG 연습생 3인은 'PAY MY RENT'에 맞춰 노래와 춤을 추기 시작했지만 이를 지켜보던 박진영은 깊은 한숨만 내실 뿐이었다.


무대가 끝나자 박진영은 "3명의 무대는 일단 잘 봤다. 이병곤과 최현석 둘 다 쓴 가사가 너무 별 게 없어"라며 "말장난? 새로운 표현이라든지 재밌는 상황이라든지. 근데 예상되는 범위 안에서 그냥 쓴 내용들"이라고 날카롭게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명씩 준비한 무대를 봐야 정확한 평가를 내릴 수 있을 것 같아"라고 개인별 무대를 주문했고 곧바로 이병곤과 최현석, 김준규 이들 3인의 개인 심사가 진행됐다.


김준규는 열정적으로 춤을 선보였지만 박진영으로부터 "춤은 좀 심각해. 어떤 느낌이냐면 약간 밀랍인형 춤추는 느낌이야"라며 "춤이 아니야. 이렇게 좋은 신체조건을 갖고 왜 못 써먹니"라고 쓴소리를 들어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믹스나인'


이를 지켜보던 양현석은 "어휴 진짜. 답답하다 답답해"라고 말했고 급기야 참다못해 "XX"라고 비속어를 내뱉어 제작진은 이는 묵음 처리해 눈길을 끌었다.


YG 연습생 3명 중 데뷔조에 이름을 올린 사람은 최현석 단 한명뿐이었다. 심사를 마친 박진영은 양현석에게 "형 처음으로 상황이 바뀌니까 기분이 어때?"라고 물어봤다.


양현석은 "짜증이 많이 난다. 말부터 가르쳐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지금 짜증이 난다"며 "너무 짜증나서 오늘 방송 접어야 할 것 같아"라고 심각하게 굳은 표정을 지어보였다.


옆에 있던 승리는 "내가 오디션 저렇게 봤으면 진짜 저 정도면 (양현석 대표가) 오라고도 안 하신다"며 "날라가지"라고 몸소 발길질 시범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믹스나인'


Naver TV '믹스나인'


'예쁜 누나' 선미 만난 승재 "엄마보다 누나가 더 예뻐"(영상)선미를 만난 고지용의 아들 승재가 "아들 키워봤자 소용 없다"는 말을 몸소 보여줬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

깊은 한숨과 날카로운 JYP '심사평'에 얼굴 심각하게 굳은 YG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