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산 한 대학 여자화장실에 '정액테러'한 20대 남성

권순걸 기자 2017.11.12 15:33

인사이트(좌) 부산경찰청 제공,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부산의 한 대학교 여자 화장실에서 음란행위를 하고 도망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부산경찰청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28)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7에서 10일까지 3차례에 걸쳐 부산의 모 대학 내 대학본부 건물 2층 여자 화장실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학생회관 등에 이런 사실을 알리는 쪽지를 남기고 사라지는 대범함을 보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학교 측은 이를 경찰에 신고했고 CCTV 30대의 영상을 분석한 끝에 학교 인근에 사는 A 씨를 검거했다.


A 씨는 경찰에서 "사업 스트레스 때문에 음란행위를 했고, 내가 왔었다는 것을 알리고 싶어서 쪽지를 남겼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자세한 범행 동기와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부산경찰청 제공


한편 지난 10일에는 부산대학교에서 '변태 잉크남'이 경찰에 붙잡혔다.


'변태 잉크남'이라는 별명이 붙은 35세 남성 B씨는 스타킹을 착용하고 치마를 입은 여학생을 따라가 다리에 액체 구두약을 뿌렸다.


이후 여학생이 스타킹을 벗으면 이를 다시 주워가는 등 5차례에 걸쳐 변태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경찰 조사에서 "성적 욕구를 채우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면서 "신문에 보도된 내용을 보고 범행을 중단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학생 깜짝 놀랄때마다 쾌락 느껴"···부산대 '잉크 테러범'이 검거된 후 한말성적 욕구를 해소하려고 최근 부산대에서 여학생들을 상대로 다리에 검은색 액체를 뿌린 혐의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부산 한 대학 여자화장실에 '정액테러'한 20대 남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