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엄마 '오른쪽 겨드랑이'에 집착해 하루 종일 물고 빠는 강아지

배다현 기자 2017.11.10 17:57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주인의 오른쪽 겨드랑이에 집착하는 독특한 강아지가 소개됐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주인의 민망한 부위에 집착하는 강아지가 소개됐다.


이날 주인 아주머니가 제작진에게 보여줄 게 있다며 겉옷을 벗고 침대에 눕자마자 강아지는 아주머니의 팔 안을 파고들며 겨드랑이를 핥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주인의 겨드랑이에 집착하는 강아지는 올해 3살인 '까꿍이'였다.


까꿍이는 주인 아주머니의 겨드랑이에 꿀이라도 발라놓은 듯 계속해서 빨아대는 이상한 행동을 2년째 하고 있었다.


특이한 점은 다른 사람의 겨드랑이는 거들떠보지도 않고 오직 주인의 오른쪽 겨드랑이에만 집착한다는 것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주인은 이를 고치기 위해 강아지가 싫어한다는 레몬을 겨드랑이에 발라보기도 했지만 향이 날아가면 다시 빨기 시작해 헛수고였다.


까꿍이의 이런 행동은 슬픈 과거와 관련이 있었다. 까꿍이는 과거 한참 보살핌을 받아야 할 시기에 버려진 유기견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안타까워한 아주머니가 까꿍이를 거둬 보살피면서 어미젖을 빨 수 없는 까꿍이에게 겨드랑이를 내주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주인 아주머니는 한쪽 팔을 들고 불편하게 자는 탓에 어깨에 담이 와서 주사를 맞기도 했으며, 파스를 붙이고 상처를 입는 일이 흔했다.


까꿍이의 행동을 살핀 애견 행동전문가 이찬종씨는 "어려서 어미의 젖을 충분히 빨지 못하고 사랑과 보살핌을 받지 못한 녀석들은 강한 스트레스에 의한 강박 증세를 보이게 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이어 "자기가 심리적으로 가장 편안한 행동이 까꿍이에게는 아주머니의 팔뚝을 빠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방치하면 주인에 대한 의존도만 높아지고 외부적인 사회성이 길러지지 못할 수 있다는 전문가의 의견에 주인은 행동 교정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반려견 '아마'가 주인이 애타게 불러도 무시했던 슬픈 이유 (영상)16년 동안 함께 살아온 주인의 말을 언젠가부터 무시하고 있는 댕댕이 '아마'의 마음 아픈 이유가 보는 이의 눈시울을 적신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News for you

엄마 '오른쪽 겨드랑이'에 집착해 하루 종일 물고 빠는 강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