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섬 전체를 동물 보호소로 운영하며 '유기견 1000마리' 돌보는 사람들

김보영 기자 2017.11.10 13:57

인사이트Dan Giannopoulos


[인사이트] 김보영 기자 = 주인에게 버려졌던 강아지들이 다친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천국'이 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엘리트리더스는 코스타리카(Costa Rica) 공화국에 위치한 강아지 보호소 '테리토리오 데 자르테스'(Territorio de Zaguates)를 소개했다.


1백 50만m²(약 40만평)에 달하는 넓은 섬으로 이뤄진 보호소는 안락사를 실행하지 않는 떠돌이 강아지들의 천국이다.


이곳에는 현재 대략 970마리의 강아지가 살고 있으며, 녀석들이 뛰놀기 딱 알맞은 환경을 갖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an Giannopoulos


강아지들은 무리를 이뤄 평원을 뛰어놀다가 지치면 보호소로 돌아와 낮잠을 자기도 한다.


섬에는 강아지들만을 위한 목욕탕과 급식 시설이 있는 것은 물론이고 수십 명이 넘는 자원 봉사자가 강아지들을 위해 소매를 걷었다.


녀석들은 전부 길거리를 돌아다니다 구조된 강아지로 관리자들과 자원봉사자들에게 꼼꼼히 관리받고 있다. 


영국 출신 사진작가로 현재 니카라과(Nicaragua)에 머물고 있는 댄 잔노플로스(Dan Giannopoulos)는 보호소에서의 경험을 잊지 못할 것이라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an Giannopoulos


그는 "넓은 땅에서 자유롭게 뛰어노는 강아지를 보는 순간 감동으로 숨이 턱 막혔다"며 "난생처음 보는 장관이었다"고 전했다.


댄은 그곳에서 모든 강아지가 기본적인 보살핌은 물론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고 알렸다.


덕분에 강아지들은 사람을 잘 따르며 문제 행동을 찾아볼 수 없다고 말했다.


오직 강아지만을 위한 섬인 일명 '강아지들의 천국'은 도심 산호세(San Jose)에서 한 시간밖에 걸리지 않아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꼭 가봐야 하는 곳으로 손꼽히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an Giannopoulos


산책 중 정신 잃고 쓰러진 주인 깨우려 안간힘 쓰는 강아지 (영상)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진 주인을 구하기 위해 애를 쓰는 강아지의 모습이 가슴 먹먹한 감동을 선사한다.


김보영 기자 b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섬 전체를 동물 보호소로 운영하며 '유기견 1000마리' 돌보는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