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병교육대서 달리기 하다 쓰러진 19살 육군 훈련병 사망

황규정 기자 2017.11.10 11:26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신병교육대에 입소한 육군 훈련병이 체력측정 중 달리기를 하다 호흡곤란으로 쓰러져 병원에 호송되던 중 사망했다.


10일 군부대와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5시 25분께 경기도의 한 육군 신병교육대에서 19살 임모 훈련병은 1.5km 달리기 체력측정을 받고 있었다.


그때 임 훈련병이 갑자기 숨을 헐떡이며 쓰러졌고 의식을 잃었다. 임 훈련병은 응급처치를 받으며 양주의 한 군병원으로 옮겨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하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다시 응급차를 타고 의정부의 민간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과정에서 오후 7시 40분께 임 훈련병을 태운 응급차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응급차 안에는 임 훈련병을 비롯해 운전병, 의무병 등 총 6명이 타고 있었다. 임 훈련병은 급히 다른 구급차로 옮겨져 병원으로 호송됐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함께 타고 있던 다른 병사들은 골반 등을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사건 현장에 출동했던 소방 관계자는 "교통사고 당시 임 훈련병은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다만 차 사고가 사망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는 정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응급차가 다른 차하고의 접촉은 없었다고 밝히며 "운전자의 부주의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현재 군 당국은 탑승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훈련병이 심정지를 일으킨 원인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한편 지난 7월에는 충남 논산의 육군훈련소에 입소한 훈련병이 각개전투 훈련을 받던 중 호흡곤란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이제 막 입대한 훈련병들이 훈련 도중 사망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하면서 훈련병 안전 관리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논산 육군훈련소서 각개전투 훈련 받던 훈련병 사망지난 5일 육군훈련소에서 각개전투 훈련을 받던 훈련병이 호흡곤란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

신병교육대서 달리기 하다 쓰러진 19살 육군 훈련병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