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알바생 쉽게 보고 번호 따려는 사람들에게 대도서관이 날린 일침 (영상)

황기현 기자 2017.11.09 17:23

인사이트YouTube '대도서관TV (buzzbean11)'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유튜버 대도서관이 "미용실 직원 번호를 따려다 까였다"는 시청자의 사연에 일침을 날렸다.


지난 8일 대도서관은 '매너가 연애를 성공으로 이끈다'는 주제로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한 시청자는 대도서관에게 "미용실 직원한테 번호 따려다 까였다"며 상담을 청했다.


인사이트YouTube '대도서관TV (buzzbean11)'


하지만 이를 듣던 그는 "잘 까였네 잘 까였어"라며 "아 그러면 안 된다. 진짜로"라고 대답했다.


대도서관은 "'나는 네가 마음에 드니까 한 번 만나볼래?'라는 게 말이 되냐"면서 "그냥 좋은 얘기가 오갔다고 착각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대도서관TV (buzzbean11)'


이어 "미용사 입장에서는 그곳이 자신의 일터"라며 "자신이 쉽게 보인 것처럼 느껴져 불쾌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장난식으로 한 번 던져본 말이 상대방에게는 좋게 들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대도서관은 이러한 행동을 "무례하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YouTube '대도서관TV (buzzbean11)'


또 그는 "알바를 한다고 가볍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는 것 같다"며 "엄연히 그분들 일터인데, 말 툭 던지면 다 받아줄 것처럼 생각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가 (상대방이) 마음에 들었냐는 절대 중요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YouTube '대도서관TV (buzzbean11)'


상대방이 나를 마음에 들어 하느냐가 중요한 것이기 때문. 이에 대해 대도서관은 "상대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알아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아쉬우면 자기 번호를 알려주는 게 낫다", "대도서관 말 잘한다", "알바 입장도 좀 생각해 주라는 얘기"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대도서관TV (buzzbean11)'


"회사 때려치우고 유명 BJ 하겠다"는 청년에 팩트폭행 날린 대도서관 (영상)회사 그만두고 BJ에 도전하겠다는 회사원에게 대도서관이 일침을 날렸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News for you

알바생 쉽게 보고 번호 따려는 사람들에게 대도서관이 날린 일침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