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日 아베 정권, '위안부 할머니·독도 새우' 이틀 연속 항의

김지현 기자 2017.11.09 11:44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우리 정부가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청와대 만찬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초대하고 독도 새우를 재료로 한 음식을 만찬 메뉴에 포함시킨 데 대해 일본 정부가 이틀 연속 항의했다.


9일 아사히 신문, 산케이 신문 등 일본 매체들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장관급 회의 참석을 위해 베트남에 머무는 중인 고노 타로 외무상이 전날 현지에서 만난 우리 정부 관계자에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수신인으로 한 항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타로 외무상 / 연합뉴스


산케이 신문은 "고노 외상이 메시지를 통해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지키라고 재차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매체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앞서 7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외국 정부가 다른 나라의 주요 인사를 어떻게 대접하는지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독도 새우를 만찬 메뉴에 포함한 것은) 왜일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 연합뉴스


이어 그는 "북한 문제에 한미일의 연대 강화가 요구되는 가운데 한미일의 밀접한 연대에 악영향을 끼치는 듯한 움직임은 피할 필요가 있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위안부 할머니·독도 새우'에 대한 일본의 항의는 이뿐만이 아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날 일본 정부는 서울 주재 일본 대사관을 통해 공식적으로 항의했고,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외무상이었던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도 전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합의에 기초해 양국 관계를 안정화시켜 미래를 향해 발전시키려고 노력해야 한다"며 "한국 측이 그런 움직임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처럼 일본 정부는 한미 정상 만찬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초청돼 트럼프 대통령이 안아주는 일이 생기고 독도 새우를 사용한 음식이 메뉴로 나오자 이틀에 걸쳐 강력 항의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일본 정부의 반응에도 우리 정부는 "우리의 입장은 없다"라고 단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한 이번 만찬 메뉴에 대해서는 "만찬 메뉴는 한국이 가진 콘텐츠로 우리만의 색을 담으면서도 미국 정상의 기호도 함께 배려하려는 의미를 담았다"며 "음식 하나하나에 의미를 담아 우리 문화를 전하면서도 첫 국빈을 위한 정성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독도새우' 잡은 어부 "낯선 남자가 전화해 만나자고 했다"한미 정상의 만찬에 오른 '독도새우'를 잡은 울릉도 어부가 독도새우가 청와대 식탁에 오르게 된 뒷이야기를 밝혔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日 아베 정권, '위안부 할머니·독도 새우' 이틀 연속 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