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3천 년' 만에 한 번 핀다는 신비의 꽃 '우담바라' (사진)

김나영 기자 2017.11.08 11:49

인사이트지난달 5일 발견된 우담바라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3천 년' 만에 한 번 모습을 드러낸다는 전설의 꽃 '우담바라'가 국내서 포착돼 시선이 집중됐다.


최근 충주고용노동지청 관계자는 '구원', '구세주의 등장'이라는 꽃말을 가진 신비의 꽃 '우담바라'가 나뭇잎 사이에 피어난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쌀알 같은 꽃봉오리가 실오라기처럼 얇은 한줄기에 매달려 있는 모습이 담겨 신비로움을 자아낸다.


사진 속 꽃은 전설의 꽃이라 불리는 '우담바라'로, 충북 충주시 봉방동 충주고용노동지청 건물 왼쪽 화단의 나뭇잎 사이에서 발견됐다.


인사이트Beyond Science 2


앞서 '우담바라'는 불교 경전에서 석가여래나 지혜의 왕 '전륜성왕'이 나타날 때 피어난다고 해서 상서로운 징조 또는 '행운'을 가져다주는 꽃으로 받아들여 왔다.


실제 '우담바라' 꽃(Youtan Poluo)은 아주 작고 미세해 눈에 잘 띄지 않는 데다 '3천 년' 만에 한 번 꽃을 피운다고 알려져 그 희소가치가 매우 높다.


따라서 '우담바라' 꽃을 발견한 사람에게는 '행운'이 깃들 것이라는 속설이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우담바라' 꽃이 더 특별한 것은 금속 파이프, 나무 등에서도 피어나 언제, 어디서 모습을 드러낼지 모른다는 점이다.


인사이트cityflowers.co.in


또한 '우담바라' 꽃은 오랜시간 부패하지 않아 최대 1년 동안 꽃을 피울 수 있으며 독특한 향기가 오래 지속된다고 한다.


국내에서는 20년 전 서울의 청계사에서 부처님 이마에 핀 우담바라가 발견돼 전 세계의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전설의 꽃이라 불리는 만큼 현재까지도 전 세계 곳곳에서 '우담바라'를 발견한 이들은 자신을 구원해줄 혹은 행운을 가져다줄 이를 기다리는 마음으로 인증샷을 찍어 올리고 있다.


한편 학계에서는 우담바라를 풀잠자리 알이라고 보고 있다.


인사이트fisherwy


인사이트cityflowers.co.in


인사이트Kien Phan


인사이트cityflowers.co.in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3천 년' 만에 한 번 핀다는 신비의 꽃 '우담바라'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