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AI, 인류 문명사 최악의 사건 될 수도"

2017.11.08 07:43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세계적인 물리학자인 스티븐 호킹(Stephen Hawking) 박사가 "인공지능(AI) 기술이 인류 문명사에서 최악의 사건이 될 수 있다"고 심각한 경고를 내놨다.


지난 6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CNBC에 따르면 호킹 박사는 이날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웹서밋 테크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론적으로 본다면 컴퓨터가 인간의 지능을 모방하고, 나아가 뛰어넘을 수 있다"며 이같이 우려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호킹 박사는 "인류가 그 위험에 대처하는 방법을 익히지 못한다면, AI는 인류 문명에 최악의 사건이 될 것"이라며 "자율적으로 작동하는 AI 무기의 위험성은 물론이거니와 우리 경제도 파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AI가 좋은 일을 하고 인류와 조화를 이룰 수 있다는 낙관론을 믿고 있다"면서도 "인류는 AI 위험성을 반드시 인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호킹 박사가 AI의 위험성을 경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올해 초 영국 매체 '더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AI 통제를 위한 세계 정부를 구성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주장했으며, 최근에도 "AI가 인간을 완전히 대체할지도 모른다는 우려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NET


스티븐 호킹 "2020년까지 우주 비행사 달에 보내 식민지 세워야"세계적인 천체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Stephen Hawking) 박사가 '지구가 사람이 살기 어려울 정도로 파괴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AI 로봇에게 "인류 파멸시키고 싶은가"라고 질문을 해봤다홍콩 로봇 제조기업인 '핸슨 로보틱스'에서 개발한 AI 로봇 소피아가 섬뜩한 미소를 지으며 "인류 파멸시키겠다"고 발언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AI, 인류 문명사 최악의 사건 될 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