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버려진 반려동물의 '그 후' 이야기를 담은 '두부의 동물화실'

장형인 기자 2017.11.08 12:39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페이스북을 자주 하는 사람들이라면 댓글을 통해 한 번쯤 봤을 법한 그림이 있다.


네모난 냅킨에 펜으로 슥슥 그린 그림이다. 그 그림의 주인공은 '동물'이다. 동물 중에서도 버려진 '반려동물'의 이야기를 주로 다뤘다. 


길에서 사는 반려동물들이 버려진 그 후 이야기에는 눈물이 가득 맺힐 정도로 짠한 일화도 있다. 


페이스북 독자 1만 명이 공감한 '두부의 동물화실'을 소개한다.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평소 기자는 페이스북을 통해 소개되는 두부의 동물화실 작품을 감상하곤 했다. 


유기 동물들을 바라보는 사람의 입장이 아닌 '동물들의 입장'을 그린 게 새로웠다.


또한, 종이가 아닌 냅킨에 이야기를 풀었다는 점도 시선을 끌었다. 이에 기자는 두부의 동물화실 작가에게 직접 작품의 의미를 듣고 싶어 인터뷰를 진행했다.


두부의 동물화실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는 작가는 30대 평범한 여성이었다.


작가는 조용한 목소리로 냅킨에 그림을 그리게 된 이유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전공이 그림이고, 동물에 관심이 많았다. 우연히 냅킨에 끄적이며 동물 그림을 그렸다"며 "그리다 보니 넵킨에 잉크가 퍼지는 부분이 마음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이어 "페이스북에 작품을 게재했는데, 의의로 반응이 좋았다. 예상치 못한 호응에 당황스럽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두부의 동물화실 작품이 1만 명의 넘는 독자들의 공감을 산 데에는 동물 관련 문제를 그림에 녹였기 때문이기도 했다.


작가는 작품에 유기동물, 실험동물, 동물 학대, 로드킬, 동물 질병 문제 등 사람과 함께 살아가며 발생하는 동물 문제를 그림에 녹였다.


이에 대해 작가는 "동물에 워낙 관심이 많다. 평소 관심이 그림에 반영됐다"고 전했다.


인터뷰 막바지 작가는 페이스북 독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작가는 "그림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좋아하는 독자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솔직히 당황스럽기도 하다. 우연히 시작하게 된 그림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고 진심을 전했다.


아래 두부의 동물화실에 게재됐던 작품 20개를 소개한다. 


작가가 적은 동물들의 '대화'에 집중하며 감상해보자.


11월 7일(화)부터 12월 28일(목)까지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더불어숨센터 생명공감 킁킁도서관(서울시 마포구 잔다리로 122 카라 더불어숨센터 3층)에서 두부의동물화실 전시회도 진행된다. 


만약 작품을 직접 감상하고 싶다면 이 기회를 놓치지 말자.


1. 로드킬 당한 친구를 떠나지 못하는 고양이…"친구야 잘 가"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2. 니트로 만들어지기 위해 온몸의 털이 다 뽑혀야 하는 '앙고라 토끼'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3. 위험한 거리 생활이 끝나도 보호소에서 안락사 위기에 처하는 유기견들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4. 주인에게 버려진 강아지가 느껴야 하는 두려움…'어느 날 갑자기'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5. 비가 와도 갈 곳이 없는 유기 동물들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6. 밥을 먹기 위해 모인 동물들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7. 뜬 장에 갇혀 덜덜 떨고 있는 동물들…"발 아파요"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8. 자신 버리고 가는 주인을 끝까지 바라보는 강아지…"너무 추워요"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9. 털이 모두 뽑혀버린 라쿤을 위한 동물들의 '위로'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10. "갇혀 있으면 슬퍼 보여요"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11. 버려진 강아지들이 찾는 '유기견 전문 정신과'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12. "비나이다..비나이다.. 집에 가고 싶어요..주인님 보고 싶어요"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13. "형..사람 물지마요..이제 입양 가야죠.."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14. 추운 겨울 목도리 해주는 길고양이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15. 숨진 길냥이를 향한 저승사자의 애도…"힘들고 슬픈 순간들은 다 잊길"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16. "우리 가족은 AI 아니에요"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17. "소돌이는 먼저 갈게 움메 인사하고 땅속으로 들어가 버렸습니다"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18. 배고픈 길고양이들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19. "문재인 대통령님. 저희도 행복하게 사는 나라 만들어 주세요"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20. 김행균 역장님과 다행이


인사이트FaceBook '두부의동물화실'


"유기견 '013번'의 남은 수명은 이제 열흘 남았습니다"'사지마세요. 입양하세요' 버려지는 유기동물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입양'을 여러분들에게 적극 권장한다.


사람 위해 꼼짝 못하는 기계 속 '마스카라 3천번' 바르는 실험실 토끼들화장품 마스카라에는 보이지 않는 공간에서 눈물 흘린 토끼의 희생이 있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News for you

버려진 반려동물의 '그 후' 이야기를 담은 '두부의 동물화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