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평생 동물원 작은 우리에서 살다가 스트레스로 한쪽 눈 잃은 '호랑이'

심연주 기자 2017.11.06 12:54

인사이트Facebook 'Party Animals'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작은 우리에서 야생성을 억제당한 채 살아오다 구조된 호랑이가 21번째 생일을 맞았다.


지난 5일(현지 시간) 페이스북 페이지 'Party Animals'에는 작은 우리 안에서 살아온 탓에 스트레스로 한쪽 눈을 잃은 호랑이 제우스(Zeus)의 21번째 생일파티 영상이 공개됐다.


미국 플로리다주의 탬파에 있는 야생동물 보호구역에 사는 제우스는 본래 동물원의 작은 우리에 갇혀 살던 호랑이였다.


인사이트Facebook 'Party Animals'


평생 자신의 안에 존재하는 야생성을 숨기고 살아온 탓일까. 제우스는 스트레스로 한쪽 눈을 잃어버렸다.


다행히 제우스는 동물원에서 사람들의 구경거리로 죽기 전 호랑이와 사자 등을 전문적으로 구조하는 단체인 'Big Cat Rescue'에게 구조됐다.


제우스는 구조된 이후 야생동물 보호구역으로 이송돼 보다 더 나은 환경에서 자유롭게 지낼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Facebook 'Party Animals'


그리고 어제 제우스는 자신의 21번째 생일을 맞이했다. 사람들은 제우스에게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고, 생일 선물도 준비했다.


제우스도 마음에 드는지 선물을 건드려보거나 괜히 주변을 어슬렁거리기도 한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 역시 "생일 축하해. 제우스", "비록 한쪽 눈은 잃었지만, 구조돼서 정말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Party Animals'


한편 동물원 측의 허술한 관리와 학대 등의 이유로 죽어가는 야생 동물들이 아직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간의 이기적인 마음 때문에 야생 동물들이 평생을 사람들의 구경거리로 살아가는 것이 과연 맞는 일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볼 때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Party Animals'



밥 많이 먹고 '뚱뚱'해진 호랑이를 보고 귀엽다고 웃으면 안 되는 이유배가 땅에 끌릴 만큼 뚱뚱해진 호랑이에게 계속해서 먹이를 주는 게 학대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커스단서 학대당하던 호랑이가 구조된 뒤 지은 표정 (사진)호랑이 아샤는 서커스단에서 구조된 뒤 세상에서 가장 평온한 표정을 지었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News for you

평생 동물원 작은 우리에서 살다가 스트레스로 한쪽 눈 잃은 '호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