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학 기다려준 남친에게 오토바이와 집 한 채 사주며 '청혼'한 여성

심연주 기자 2017.11.05 13:39

인사이트NetEase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남자친구에게 고가의 오토바이를 사주며 청혼한 여성이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위어블로그에는 자신의 유학 생활을 기다려준 남자친구에게 수천만 원짜리 오토바이를 사주며 청혼한 여성의 사연과 함께 사진이 공개됐다.


중국 청두에서 찍힌 사진 속의 여성은 하얀 웨딩드레스를 입고 남자친구 앞에 무릎을 꿇고 있다.


인사이트NetEase


놀란 표정의 남자친구 손에는 빨간색 서류 봉투가 들려있고, 그 옆에는 오토바이 한 대가 세워져 있다.


매체에 따르면 여성은 유학을 마치고 돌아와 자신을 끝까지 기다려준 남자친구에게 청혼하기 위해 열심히 돈을 모았다.


이후 여성은 남자친구에게 3천만 원을 호가하는 오토바이 '할리데이비슨'과 아파트 한 채를 선물하며 청혼했다.


인사이트NetEase


여성은 "남자만 집을 준비하고 먼저 프러포즈하라는 법은 없다"며 "누군가를 좋아한다면 먼저 가서 표현해라"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여성이 먼저 청혼하다니 멋지다", "남자친구가 진짜 행복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감탄하고 있다.


한편 여성의 청혼을 받은 남자친구는 기뻐하며 현장에서 결혼을 승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NetEase


희귀병 앓아 성장 멈춘 여성에게 낭만적 프러포즈한 노신사많은 장애물들을 극복하고 진실한 사랑만으로 부부의 연을 맺은 한 부부의 감동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유치원서 결혼 약속한 '첫사랑'에게 20년 후 청혼한 '사랑꾼' 남친풋풋했던 어린 시절의 첫사랑을 생각나게 하는 커플의 러브 스토리가 마음을 촉촉하게 적시고 있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News for you

유학 기다려준 남친에게 오토바이와 집 한 채 사주며 '청혼'한 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