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애플 CEO 팀 쿡 "커피 몇 잔 값 아끼면 140만원짜리 아이폰 산다"

배다현 기자 2017.11.04 16:51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애플의 최고경영자인 팀 쿡이 아이폰X 가격이 전혀 비싸지 않다는 주장을 펼쳤다.


3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맥루머스에 다르면 팀 쿡은 2일 애플 3분기 실적 발표 후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월 33 달러만 내면, 즉 일주일에 마시는 커피 몇 잔 값이면 엄청난 새 기술을 가진 아이폰X를 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맛있는 커피집에서 하루 한잔을 마시는 값보다 싸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팀 쿡의 이런 발언은 아이폰X의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대중들의 반응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미국 통신사 AT&T는 아이폰X 64GB의 값을 월 33.34 달러(3만 7,190원)씩 30개월 동안 분납하는 플랜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인들은 30개월 동안 매달 33.34달러를 내면 999 달러(111만 4,384원)에 이르는 아이폰X를 구매할 수 있다.


인사이트애플 홈페이지 캡처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러나 팀 쿡의 말대로 커피값을 아껴서 아이폰을 사려면 한국인들은 더 많은 커피값을 아껴야 할 전망이다.


현재 애플코리아가 확정한 아이폰X 64GB의 가격은 142만원이다.


통신사 출고가는 이보다 4~5% 낮은 135만원으로 책정될 가능성이 높으나 이 역시 미국 현지의 아이폰 가격보다 훨씬 높은 가격이다.


게다가 미국과 달리 국내 사용자들은 주로 24개월 할부를 선택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한국의 아이폰X 64GB 사용자가 내야 하는 월 금액은 5만 6,250원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맥루머스


이는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톨 사이즈(4,100원) 14잔 가격에 가깝다.


정가 163만원, 통신사 출고가 155만원 수준인 256GB 제품을 구매하려면 매달 6만 4,500원 즉 16잔 가격을 아껴야 한다.


한편 지난 3일 한국에서 출시된 아이폰8은 하루 만에 약 10만대가 개통됐으나 이는 전작 아이폰7의 60~7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한 달 뒤 출시될 아이폰X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아 수요가 분산된 것으로 해석되고 있으나 가격이 워낙 높아 아이폰X로 얼마나 수요가 몰릴지는 미지수다.


아이폰X의 국내 출시일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국내 '아이폰X' 출시 가격은 64GB 142만원…256GB 163만원아이폰 출시 10주년을 맞아 애플이 내놓은 야심작 '아이폰X'의 국내 가격이 확정됐다.


아이폰8 '1호 개통'하려 3일째 밤새우고 있는 20대 남성아이폰8 1호 개통을 위해 사흘째 밤샘 줄서기를 이어가고 있는 한 20대 남성의 사연이 화제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News for you

애플 CEO 팀 쿡 "커피 몇 잔 값 아끼면 140만원짜리 아이폰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