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 터널 사고 사망자, 사고 전 아이에게 전화걸어 비명만…"

권순걸 기자 2017.11.02 22:03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창원 터널 앞에서 발생한 화재사고로 숨진 운전자가 사고 전 자녀에게 전화를 걸었다.


2일 오후 1시 23분쯤 경남 창원시 창원-김해 간 도로 창원 방향 창원터널 관리소 앞에서 엔진오일을 실은 5톤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트럭에 실려있던 유류통이 반대편 차선에 떨어져 달려오던 차량과 부딪히며 폭발했다.


사고 트럭 운전사 77살 A씨와 마주 오던 승용차 운전자 55살 B씨, 24살 C씨 등 3명이 숨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목격자에 따르면 도망칠 시간도 없이 불이 순식간에 도로를 뒤덮었다.


도로가 불바다가 되면서 미처 차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운전자들이 차 속에 갇혀 피해를 입었다.


SBS 보도에 따르면 한 피해자는 숨지기 전 아들에게 전화를 걸었다.


유가족은 "아이가 어머니한테 전화가 왔다더라"라며 "전화에서 말은 안 하고 비명만 와 하다가 전화가 끊겼다고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사고가 말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순식간에 벌어졌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경찰은 사고 직전 화물차가 비틀거리며 달렸다는 목격자 진술에 따라 정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여기에 유류통이 굴러떨어졌다는 점에서 고정을 제대로 하지 않았는지 여부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창원 터널 폭발 사고로 3명 사망···시신 훼손 심해 신원 확인 불가창원터널 인근에서 엔진오일을 싣고 달리던 화물차가 폭발해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창원 터널 사고 사망자, 사고 전 아이에게 전화걸어 비명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