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질 유도 마음에 안 든다며 게임회사 '디도스' 공격한 10대 소년

황규정 기자 2017.11.02 11:46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운영 방식이 마음에 안 든다며 반복적으로 게임회사에 디도스 공격을 가한 범인이 검거됐다.


범인은 놀랍게도 10대 소년들이었다.


2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좀비PC'로 게임업체를 공격해 운영을 방해한 혐의로 고등학생 A(18)군과 중학생 B(13)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과 B군은 지난 6월 12일~29일까지 한 게임업체를 상대로 반복적인 디도스 공격을 가했다.


인사이트디도스 공격에 이용한 '좀비PC' 목록 / 서울 서초경찰서 


이들은 게임회사가 자신들의 계정을 영구 정지하고 '현질유도'만 하는 등 운영 방식이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두 사람은 해커들과 교류하는 메신저 채팅을 통해 알게 됐으며, 채팅방에서 디도스 공격법이나 파일 암호화 프로그램 사용법 등을 공유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서울 서초경찰서 


A군이 먼저 "문화상품권 1만원 받을 일 있는데 5천원 줄 테니 함께하자"며 B군에게 제안했고 두 사람은 총 세 차례 디도스 공격을 감행, 홈페이지와 서버를 다운시켰다.


이들은 게임업체 운영자에게 자신들이 디도스 공격을 했다고 알리는 대범함을 보였다. 또, 디도스 공격하는 장면을 동영상 공유 사이트 등에 올려 자신들의 능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게임업체 측은 두 사람의 디도스 공격 때문에 1천 8백만원 정도의 재산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압수 수색 결과 B군의 컴퓨터에서는 훔친 키로그 파일 84개, 피해자 얼굴이 담긴 사진 57장, 악성 프로그램 50개, 다른 컴퓨터화면 캡처 사진 67장 등이 발견됐다.


B군은 온라인 카페나 블로그 등에 '악성코드'를 게임패치라 속여 게재했고, 이를 다운받은 컴퓨터는 악성코드에 감염돼 디도스 공격에 활용됐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 컴퓨터만 총 500여 대에 달한다.


인사이트B군이 악성 프로그램을 이용해 훔친 키로그 파일 / 사진 제공 = 서울 서초경찰서 


이들의 범행은 디도스 공격에서 그치지 않았다. A군은 불법으로 다른 사람의 게임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알아내 마음에 드는 게임 아이템을 훔쳤다.


B군 역시 악성코드에 감염된 좀비PC를 1대에 200원씩 판매해 총 80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챙기기도 했다.


서초경찰서는 두 사람을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으며, A군을 기소의견으로 넘기고, 14세 미만인 B군은 소년부로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넷에 다운 받은 파일에 악성 프로그램이 숨겨져 있을 가능성이 높으니, 컴퓨터가 느려지면 바이러스 검사를 꼭 받야아 한다"고 밝혔다.


'서든어택' 조작 프로그램 만들어 '4억' 챙긴 15살 소년'서든어택'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자동조준 불법 프로그램을 개발해 억대의 부당이득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

현질 유도 마음에 안 든다며 게임회사 '디도스' 공격한 10대 소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