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세계 최초'로 DNA 손상 인지해 돌연변이 막는 단백질 찾아낸 한국인

김소영 기자 2017.10.25 16:56

인사이트조선대 유호진 교수 / 한국연구재단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암 치료 등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단백질을 한국인 교수팀이 최초로 발견했다.


25일 한국연구재단은 조선대 유호진 교수 연구팀이 DNA(유전자) 손상을 인지해 돌연변이 발생을 억제하는 새로운 단백질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이 발견한 단백질 'ID3'는 DNA가 손상됐을 때 정확한 손상 부위를 인지하고 이를 정상화하라는 신호를 내린다.


실제 세포 내에 ID3가 결핍되면 손상된 DNA의 복구가 현저히 줄고, DNA 돌연변이 또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조선대 유호진 교수 / 연합뉴스


손상된 DNA는 돌연변이로 변질돼 암을 비롯한 다양한 질병의 원인이 된다.


이전에도 핵 안 'MDC1' 단백질이 손상된 DNA를 복구하는 과정 일부가 규명된 적은 있었지만, 어떻게 이상 부위를 발견하고 효소에 지시를 내리는지는 밝혀진 바 없었다.


연구팀은 DNA 손상 발생 초기에 결합 단백질 'ID3'가 인산화된 뒤 이어 'MDC1'과 결합해 'MDC1'을 DNA 손상 부위로 이동시킨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ID3'가 상위 조절자로서 'MDC1'에 명령을 내리는 셈인 것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번 연구결과는 향후 암 치료와 암 내성 연구 등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더욱 고무적이다.


유호진 교수는 "손상된 DNA가 돌연변이로 변질되기 전에 정상화되는 과정을 밝혀냈다"며 "암 발병과 전이, 암 치료 내성 등 연구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지원 사업으로 수행됐고,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 10월 12일 자에 실렸다.


인사이트조선대 유호진 교수 / 조선대학교


"전류와 저항은 반비례"···190년 정설 '옴의 법칙' 세계 최초로 깬 한국인국내 연구진이 190년간 유지된 '옴의 법칙'에 위배되는 바일 금속을 발견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세계 최초'로 DNA 손상 인지해 돌연변이 막는 단백질 찾아낸 한국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