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내 연구팀, '세계 최초' 피 한 방울로 '치매' 발견하는 기술 개발

김지현 기자 2017.10.24 08:34

인사이트서울대 의대 묵인희(왼쪽)·이동영 교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국내 연구팀이 소량의 혈액만으로 '알츠하이머병(치매)'을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서울대 의대 묵인희·이동영 교수팀은 23일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브리핑을 열고 "증상이 나타나기 전 혈액검사로 알츠하이머병 여부를 90% 정도의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바이오벤처기업인 메디프론디비티에 이전했다"고 밝혔다.


알츠하이머병은 대표적인 치매 원인질환으로 만성적이고 진행성 경과를 보이는 때문에 뇌세포가 손상되기 전에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까지 알츠하이머병을 확실히 알기 위해서는 부검에 의존하거나 고가의 뇌영상 검사(베타아밀로이드 PET) 장비를 이용해야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러나 이 방법으로는 뇌세포 손상 전, 치매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때 병의 유무를 알기 어려웠는데 국내 연구팀이 개발한 새 기술을 이용하면 소량의 혈액만으로 베타아밀로이드 PET 검사 결과를 약 90% 수준으로 예측할 수 있다.


또 현재 뇌영상 촬영 진단에 약 150만원이 필요하지만 새 기술은 이를 10% 수준으로 낮춰 비용을 절감한다는 장점도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알츠하이머병은 뇌 속에 '베타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쌓여 일어난다. 단백질 일부가 혈액으로 흘러 들어가는데, 기존에는 측정이 어려웠다. 혈액의 분해 효소와 결합해 불안한 측정치를 보였기 때문이다.


묵인희 교수 연구팀은 새로운 혈액 전처리 기술로 혈중 내 베타아밀로이드 농도를 안정화시키는 시스템을 확립, 측정의 정확도를 크게 높였다.


묵인희 교수는 "대부분의 치매 진단 기술들이 증상이 뚜렷한 치매 환자를 구분하는 방법이지만 새로 개발한 기술은 증상이 없는 정상 단계부터 알츠하이머병을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크게 차별화된다"고 밝혔다.


묵인희 교수 연구팀은 신기술을 적용한 체외 진단 키트를 상용화하는 게 최종 목표다. 이를 위해 국내 바이오벤처기업인 메디프론디비티에 기술을 이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번 기술 개발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치매예측기술국책연구단에서 수행했다.


진단 키트 개발 과제는 임상기기의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 과정을 지원해주는 '차세대의료기기 100프로젝트 멘토링 프로그램'으로 선정돼 실용화 가능성도 큰 상태다.


"전두환 전 대통령 치매 걸려…건망증 수준 아니다"전두환 전 대통령이 건망증 수준을 넘어 '치매'에 걸렸다는 일요신문 보도가 나왔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국내 연구팀, '세계 최초' 피 한 방울로 '치매' 발견하는 기술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