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드디어 마동석에게 '명존쎄' 맞은 배우 김의성 (영상)

김소영 기자 2017.10.22 08:36

인사이트Facebook '김의성'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배우 김의성이 마동석과 함께 영화 '범죄도시' 흥행 공약을 이행해 폭소를 자아냈다.


지난 21일 김의성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왜 남에 영화에 공약을 걸었는지 알 수가 없다"며 "이제 됐습니까?"라는 글과 함께 마동석과 함께한 공약 이행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마동석은 김의성에게 다가와 "그럼, 할까요?"라고 비장하게 묻는다.


이어 "진실의 방으로 가시자"며 김의성을 으슥한 곳으로 안내한다.


인사이트Facebook '김의성'


마동석은 두려움에 떨고 있는 김의성을 향해 "1번은 복싱, 2번은 '범죄도시 마석도 스타일 '명존쎄', 3번은 이소룡 스타일로 짧게 '툭'"이라는 설명과 함께 김의성이 하나를 골라줄 것을 제안한다.


김의성은 "복싱은 죽을 확률 90%, '마석도 스타일'은 100%일 것 같다"며 3번 이소룡 스타일을 선택한다.


잠깐의 고통이면 끝날 줄 알았던 이소룡 스타일의 펀치였지만 마동석의 파워는 상당했다.


그에게 명치를 맞은 김의성은 소파에 드러누워 고통을 호소했다.


인사이트Facebook '김의성'


공약 이행을 끝낸 마동석은 다시 '겸손 모드'로 돌아와 도망칠 궁리를 하며 "형님 괜찮으세요?"라고 김의성에게 물어 웃음을 안겼다.


김의성은 고통을 삼키며 마동석을 향해 "이렇게 된 거 한 500만 가라"며 덕담을 안겨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해당 '명존쎄' 공약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 '부산행'의 흥행이 이어지자 김의성이 1,200만 관객을 돌파할 경우 "마동석에게 명치를 맞겠다"고 말한 것에서 시작됐다.


인사이트(좌) 영화 '부산행', (우) Facebook '김의성'


당시 '부산행'에서 김의성은 다른 승객을 돌보지 않고 자기만 살려 하는 이기적인 모습으로 관객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영화를 본 누리꾼들이 "김의성 명존쎄 때리고 싶다"고 말하자 김의성이 SNS를 통해 해당 약속을 하기도 했다.


당시 약속은 '부산행'이 1,200만 관객을 돌파하지 못하며 성사되지 못했다. '부산행'의 최종 누적관객수는 1,156만 5,827명이다.


이후 김의성은 지난 3일 영화 '범죄도시'를 보고 난 뒤 "범죄도시 많이 봐주세요. 제가 무서워서 이러는 건 아닙니다"라는 말을 남겼고, 이에 한 누리꾼이 "100만 넘기면 '명존쎄' 콜?"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김의성은 "300만이라면 생각해보죠"라고 답하며 '명존쎄' 공약을 내건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김의성'



김의성 "'부산행' 1200만 넘으면 마동석에게 '명존쎄' 부탁한다"영화 '부산행'의 실감나는 악역을 연기한 김의성이 누적 관객 수가 1,200만을 넘을 경우 마동석에게 맞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드디어 마동석에게 '명존쎄' 맞은 배우 김의성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