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친 앞이라고 억지로 방귀 참으면 살찌고 여드름 생긴다"

김연진 기자 2017.10.17 12:24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연애 초반, 상대방에게 잘 보이기 위해 억지로 방귀를 참느라 애써 본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방귀를 참으면 우리 몸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유니래드는 절대로 방귀를 참으면 안 된다는 전문가의 의견을 소개했다.


미국 오거스타 대학교수이자 위장병 전문의인 새티쉬 라오(Satish S.C Rao)는 건강을 위해 방귀를 자연스럽게 배출하라고 권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무한도전'


그는 "만일 방귀를 억지로 참으면, 그 안에 포함된 독소가 체내에 흡수돼 악영향을 미친다"라고 당부했다.


우선, 방귀를 참으면 쉽게 살찌는 체질로 변할 수 있다. 방귀를 참으면 장 기능에 문제가 생겨 변비에 걸리며, 신진대사에도 영향을 미친다.


이로 인해 흡수된 영양소를 제대로 소화, 배출하지 못하게 돼 쉽게 살이 찌는 체질로 변하게 된다는 것이다.


또한 피부에 여드름이 많이 생기게 된다. 방귀가 배출되지 못하면 독소가 장벽을 통해 흡수돼 혈액으로 침투한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우리 몸은 피부를 통해 독소를 배출하려고 하는데, 이 과정에서 여드름 및 각종 피부 트러블을 유발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unilad


이러한 원리로 입 냄새까지 심해진다. 혈액 속 방귀 독소가 폐까지 침투하면 날숨에 방귀 성분이 섞이게 된다.


입으로 방귀를 내뱉고 싶지 않다면 방귀가 나오는 즉시 배출하는 것이 좋겠다.


마지막으로 방귀를 참으면 장 건강이 악화돼 방귀 냄새가 더욱 지독해지며 복통을 유발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방귀가 나오면 억지로 참지 말고 자연스럽게 배출하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새티쉬는 "방귀는 생리현상일 뿐 부끄러운 것이 아니다. 건강을 위해 방귀를 참지 마라"며 "물론 때와 장소에 맞게 매너를 지켜야 하는 것은 기본"이라고 조언했다.


비행기 타면 방귀가 자주 나오는 충격적인(?) 이유평소보다 비행기만 타면 속이 더부룩하고 방귀가 자주 나오는 이유는 왜일까?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News for you

"남친 앞이라고 억지로 방귀 참으면 살찌고 여드름 생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