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올해 겨울 더 심각한 '중국발' 미세먼지 몰려온다

이소현 기자 2017.10.16 14:47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연중 미세먼지가 가장 극성을 부리는 시기인 겨울에 '중국발' 미세먼지가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5일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은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받은 '최근 3년 수도권 미세먼지(PM10) 농도 국내외 기여도' 자료를 분석해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지난 2016년 1월 미세먼지의 국내영향은 34.4%에 그쳤지만 국외영향은 2배가량인 65.6%에 달했다.


연중 가장 극심한 겨울철 미세먼지는 고농도일 때 72%까지 높아졌다는 모델링 결과도 나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해당 자료에 따르면 1, 2월 미세먼지 국외영향 비율은 국내영향에 비해 2배 가까이 컸다.


이는 국내에서 만들어지는 미세먼지의 영향보다 중국 등 국외에서 건너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이 두 배 이상 크다는 의미다.


그해 2월에는 국내영향 33.4%에서 국외영향 66.6%로 이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겨울에 특히 미세먼지가 많아지는 이유는 겨울철 중국 난방이 본격적으로 많아지는 탓으로 분석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중국을 비롯한 국외에서 건너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이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2014년 1월에는 국외영향이 54.7%로 절반 수준이었지만 2015년에는 60.2%, 2016년에는 65.6%로 해마다 상승했다.


2월 또한 2014년 42.6%, 2015년 60.4%, 2016년 66.6%로 상승 폭이 더욱 컸다.


이에 올해 겨울 중국 등 외국에서 불어오는 미세먼지의 비중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지난 13일 송 의원실에 따르면 미세먼지 예보가 예측모델링 해상도와 측정구 높이가 달라 부정확하다는 사실이 증명되기도 했다.


한눈에 보기에도 잿빛 하늘에 미세먼지 농도가 짙은 날씨지만 예보가 부정확해 많은 비판을 받았던 데에는 예측 모델링이 잘못됐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송 의원은 "환경부가 '동네 예보'를 추진하는 만큼 초고해상도 상세모델로 개선하고 측정소 체감오염도를 반영할 수 있도록 이관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미세먼지' 심하면 지하철·버스 11월 부터 '무료' 운행한다"11월부터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서울시내 대중교통이 무료로 운행된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News for you

올해 겨울 더 심각한 '중국발' 미세먼지 몰려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