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지갑처럼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 아이폰' 나온다"

황규정 기자 2017.10.15 16:05

인사이트

애플 폴더블폰 가상 콘셉트 사진 / iDROPNEWS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삼성전자가 두 번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폰 출시를 예고한 가운데, 애플 역시 폴더블 스마트폰 개발을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내년부터 삼성전자, 애플 등에서 차례로 '차세대 스마트폰'이 나올 것으로 전망돼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맥루머스 등 해외 IT전문 매체에 따르면 최근 애플은 잘 구부러지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개발을 위한 TF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에 따르면 애플은 LG디스플레이(034220)와 손을 잡았으며, 2020년 출시를 목표로 폴더블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사이트애플이 신청한 접는 스마트폰 특허 설명 그림 / 미국 특허상표청 홈페이지 


이미 지난해 미국특호상표청(USPTO)으로부터 '폴더블폰' 관련 특허를 획득한 애플은 차세대 아이폰에 탄소나노튜브를 소재로 한 새로운 하드웨어를 구현할 예정이다.


여기서 탄소나노튜브는 강철보다 100배 강한 고강도 초경량 소재이며 구리보다 1천배 높은 전도성으로 '꿈의 소재'라 불리고 있다.


여기에 탄성이 좋은 OLED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화면을 반으로 접거나 뒤로 회전시킬 수 있는 디자인을 완성해낼 전망이다.


인사이트애플 폴더블폰 예상 디자인 / Patently Apple


삼성전자 역시 2018년 1월 열릴 미국 소비자가전전시회에서 폴더블폰을 공개하기 위해 관련 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가 구상 중인 폴더블폰은 두 번 접을 수 있어 완전히 폈을 땐 태블릿PC처럼 보이는 게 특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디자이너 메티 파랑(Metti Farhang)


이미 OLED 디스플레이 생산업체를 관계사로 두고 있는 삼성은 다른 기업들보다 기술 개발 속도가 훨씬 빠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지난달 12일 열린 갤럭시노트8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무선사업부 로드맵에 폴더블 스마트폰이 포함돼 있다"며 출시가 가시화되고 있음을 언급한 바 있다


다만 아직까지 상품화하기에는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어 확실하게 극복했을 때 제품을 내놓을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지갑처럼 '접었다 폈다'할 수 있는 '삼성 스마트폰' 내년에 나온다"삼성이 두번 접어 주머니에 쏙 넣을 수 있는 '폴더블폰'을 내년에 선보일 전망이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

"지갑처럼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 아이폰'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