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보호관찰 청소년 절반 이상이 '성병균' 감염됐다

김소영 기자 2017.10.13 18:30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보호관찰 중인 청소년 가운데 무려 56%가 한 가지 이상의 성병균 질환에 감염돼 있는 상태라는 조사 결과가 나와 충격을 준다.


지난 12일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팀은 2014년 국내 청소년보호센터와 보호관찰소에서 보호관찰 중인 12∼19세 청소년 237명(남 208명, 여 29명)을 대상으로 성병 유병률과 위험요인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국제학술지인 대한의학회지(JKMS) 11월 호에 발표된 이 연구 결과에 의하면 조사 대상인 위기 청소년 중 64.1%(152명)가 '성관계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중 성관계 때 콘돔을 사용한 경우는 27.6%(42명)에 불과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소변검사에서는 전체의 56.1%(133명)가 1개 이상의 성병균에 걸린 것으로 분석됐다.


2개 이상의 성병균에 감염된 경우도 35.5%(54명)에 달했고, 3개 이상과 4개 이상 성병에 감염된 경우도 각각 9.2%(14명), 3.3%(5명)나 됐다.


검출된 성병균 중에는 유레아플라스마 파붐(U. parvum)이 24.1%(57명)로 가장 많았으며, 마이코플라스마 호미니스(M. hominis) 17.3%(41명), 클라미디아 트라코마티스(C. trachomatis) 13.9%(33명), 트리코모나스(T. vaginalis) 0.8%(2명)가 뒤를 이었다.


성병균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전립선염, 부고환염, 고환염, 골반염, 불임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클라미디아와 같은 성병균은 자연 유산이나 조산의 원인이 되기도 해 조기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구팀은 보호관찰 중인 청소년들의 높은 성병 감염률이 확인된 만큼 이를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한 체계적인 검진 프로그램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보호관찰은 범죄자를 교도소 등에 구금하는 대신 사회생활을 영위하면서 지도·감독을 받아 건전한 사회인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제도다.


소년법상 보호 처분은 비행 정도에 따라 사회봉사명령·보호관찰·소년원 등의 10단계로 나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성병 걸린 가출 10대 소녀 523차례 성매매시킨 20대 일당가출한 10대 소녀들을 협박해 남성들과 강제로 성관계를 시키고 수천만원을 착취한 20대 남성 3명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음모 제거하면 성병 걸릴 확률 80% 더 높다" (연구)주기적으로 음모를 제거할 경우 피부에 작은 균열이 생겨 접촉성 성병 감염에 쉽게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보호관찰 청소년 절반 이상이 '성병균' 감염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