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좋은 말씀 전한다"며 문자 보내고 전단지 붙이는 옆집 아줌마

황기현 기자 2017.10.13 18:50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거절 의사를 밝혔음에도 지속해서 '좋은 말씀'을 전하는 이웃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사연이 화제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앞집의 종교 연락 거절문제'라는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4달 전에 이사 했다는 글쓴이는 "이사 온 날 앞집 사모님이 친절하게 잘 해주셔서 떡과 직접 뜬 수세미를 드렸다"며 "그때쯤 사모님이 남편과 내 핸드폰 번호를 물어봐 남편이 알려줬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런데 약 일주일 후 앞집 여성이 종교와 관련된 문자를 보내오며 문제가 생겼다.


실제로 글쓴이가 공개한 문자 캡처에서는 앞집 여성이 성경 구절과 함께 "좋은 주말 돼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글쓴이는 과거 기독교에 대해 안 좋은 기억이 많았기에 이를 정중하게 거절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런데 그녀가 거듭 거절했음에도 앞집 여성은 "예수님만이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라면서 '말씀'을 봐 달라고 요구했다.


그리고 글쓴이가 불쾌함을 드러내자 이번에는 그녀의 남편에게 "비밀로 해 달라"면서 '말씀'을 보냈다고 한다.


이를 알고 있었지만 이웃끼리 얼굴 붉히는 게 싫어 참던 글쓴이를 폭발하게 한 것은 교회 전단이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어느 날 앞집 여성이 어떠한 동의도 받지 않고 글쓴이네 집 현관문에 '하나님의 축복'이라는 내용의 전단을 붙여놓은 것이다.


분노한 글쓴이는 앞집 여성에게 "종교에 대한 연락이 불편하다고 했는데도 전단을 붙인 이유에 대해 전혀 이해하고 싶지 않다"면서 "다시는 저와 남편에게 연락하지 말아달라"고 요구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앞집 여성은 마지막까지 "아직 성경을 안 보셔서 그렇다"며 "그쪽이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를 모르는 것 같아서 한 행동"이라고 주장해 보는 이들을 분노케 했다.


이에 대해 글쓴이는 "저는 정말 듣기만 하는 것도 싫다"면서 "(차라리) 그냥 지옥 가고 싶다"고 글을 맺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종교 강요하는 거 너무너무너무 싫다", "저건 폭력인데 본인들은 모르더라", "전도를 왜 저딴 식으로 하는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17년간 애지중지 키운 아들이 다니던 교회 목사 자식이었습니다"17년간 애지중지 키운 아들이 목사의 씨라는 사실을 알게 된 남자의 사연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News for you

"좋은 말씀 전한다"며 문자 보내고 전단지 붙이는 옆집 아줌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