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약자석 앉은 여성에 "임신이 대수냐" 막말한 할아버지

이별님 기자 2017.10.13 17:15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임산부의 날'(10일)이 며칠 지나지 않은 가운데, 여전히 '교통약자'의 위치에 놓여있는 임산부들의 현실이 씁쓸함을 자아낸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출근길 지하철 안에서 할아버지에게 막말을 들은 임산부를 목격한 누리꾼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출근길 만원 지하철 4호선을 타고 있던 A씨는 며칠 전 노약자석에 앉아있던 임산부에게 느닷없이 시비를 거는 할아버지를 목격했다.


할아버지는 임산부에게 "아가씨는 뭔데 여기 앉아있어"라며 신경질적으로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임산부는 "할아버지 저 아시나요?"라고 물었고, 할아버지는 "모르고, 아가씨가 뭔데 여기에 앉아있냐"며 "임신했냐"고 호통쳤다.


할아버지의 호통에 놀란 임산부는 울먹이면서 "임신 4개월이이라고 말씀드렸잖아요"라며 "저한테 왜 그러시냐"고 말했다.


임산부와 할아버지 사이에서 오가는 대화를 볼 때, 할아버지는 노약자석에 앉아있던 임산부에게 수차례 시비를 걸었던 것으로 보인다.


할아버지와 임산부의 실랑이가 계속되자 지하철 안에 있던 사람들의 시선은 이들에게로 쏠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할아버지의 계속된 호통에 임산부 앞에 서 있던 50대 아주머니는 "아가씨 우리가 미안해"라며 할아버지 대신 사과했다.


아주머니의 사과에도 임산부는 서러움을 참을 수 없었는지 눈물을 훔치며 옆 칸으로 자리를 피했다.


그러나 할아버지는 아무런 반성없이 "임신이 뭐 대수야"라며 "요즘 젊은것들은 예의가 없어"라고 혼잣말을 남기고 지하철에서 하차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할아버지를 보고 순간적으로 욱해서 사건에 개입할까 했지만 나에게 도리어 문제가 생길까 봐 꾹 참았다"며 "나이가 벼슬인 줄 아는 할아버지, 정신 차리세요"라고 일갈하며 사연을 마무리했다.


임신 4개월 차 임산부가 노약자석에 앉았다는 이유로 시비를 건 할아버지의 일화에 많은 누리꾼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특히 '임산부의 날'이 채 나흘도 지나지 않아 발생한 사건이라는 점에서 더욱 충격을 줬다.


인사이트지하철 내 임산부 배려석 / 연합뉴스


2005년 정부는 임신과 출산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통해 저출산을 극복하고 임산부를 배려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임산부의 날'을 지정했다.


하지만 A씨의 사연을 미루어 볼 때, 12년이 지난 지금에도 임산부들은 여전히 대중교통 약자의 위치에 놓여있는 실정이다.


서울시 등 일부 지자체에서는 대중교통 수단에 '임산부 배려석'을 지정하는 등 임산부들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지만, 임산부에 대한 인식이 변화하지 않는 한 A씨의 사연과 비슷한 일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여성에게 "임신했냐" 묻고 다니는 남성(영상)4호선 지하철 내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여성에게 막말을 하는 남성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노약자석 앉은 여성에 "임신이 대수냐" 막말한 할아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