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교보문고 가면 '손님 응대'하는 로봇 알바생 '페퍼' 만날수 있다

권길여 기자 2017.10.11 17:45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영화에서만 보던 인간형 로봇 '페퍼'가 교보문고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손님들을 맞고 있다.


11일 교보문고는 일본에서 개발된 인간형 로봇 '페퍼'(Pepper)를 도입해 고객 성향에 맞는 책 추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교보문고는 사람의 말을 알아듣고 타인의 표정을 읽는 세계 최초의 감정인식 휴머노이드 로봇 페퍼를 합정점에 가장 먼저 배치했다.


페퍼는 깜찍한 목소리로 고객들에게 이용 안내를 해줄 뿐만 아니라, 도서 추천, 애플리케이션 소개 등의 서비스를 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교보문고 고객들은 생천 처음 경험해보는 친절한 로봇의 안내에 즐거움을 느끼고 있다.


병원, 카페 등 다양한 산업으로 진출이 가능한 페퍼는 이번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도된 것이다.


교보문고는 "인간형 로봇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인공지능 기술에 기반을 둔 새로운 서비스를 통해 방문 고객에게 즐거움을 제공하고자 도입했다"고 전했다.


이어 "'페퍼'를 이용해 내방한 독자들의 니즈에 맞는 추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독서의 즐거움 선사하고, 그 동안 축적된 정보를 기반으로 독자들에게 유용한 서비스를 발굴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스스로 쌓은 탑 부수라하자 인공지능 로봇은 인간의 명령을 거부했다 (영상)인공지능 로봇이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능력이 어디까지인지를 실험하는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공지능 로봇이 개발돼 사람을 죽이면 누구 책임일까최근 몇 년 간 인공지능의 결함으로 죽거나 다치는 사람이 늘고 있는 가운데, 법조계가 살해 책임을 법리적으로 판단하기 위한 시도에 들어갔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News for you

교보문고 가면 '손님 응대'하는 로봇 알바생 '페퍼' 만날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