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두 남자가 한 여자를 '동시에' 좋아할 때 흔히 벌어지는 상황 (영상)

장영훈 기자 2017.10.11 19:58

인사이트YouTube '연애플레이리스트'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몰랐다. 그 녀석도 그녀를 좋아하는 줄을.. 이렇게 뻔히 행동으로 다 보이는데 왜 그동안 몰랐을까"


정말 절친끼리 같은 이성을 서로 좋아하면 과연 무슨 일이 벌어질까.


지난 7일 연애플레이리스트 웹드라마 '옐로우'에서는 두 남자가 한 여자를 좋아할 때 흔히 생기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밴드 멤버들과 함께 곡 연습을 마치고 피자를 먹던 옐로우 밴드 보컬 남지훈(김도완)은 조수아(지예은)이 카메라로 녹화한 영상을 훑어보다가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연애플레이리스트'


옐로우 밴드에서 기타를 담당하고 있는 송태민(김관수)가 자신을 좋아하며 따라다니는 조수아에게 한없이 잘해주는 모습을 본 것이다.


송태민은 피자를 먹는 조수아를 위해 옷에 음식이 묻지 않도록 소매를 대신 걷어주거나 조수아와 눈이 마주칠 때 마다 환하게 웃고 있었다.


그제서야 송태민 역시 조수아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게된 남지훈은 속으로 왜 여태 몰랐었는지 생각하면서도 은근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남지훈은 송태민과 단둘이 연습실에 남아있게 되자 아무렇지 않다는 듯이 송태민에게 "얼마나 됐냐? 쟤 좋아한지?"라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연애플레이리스트'


생각지도 못한 남지훈의 질문에 송태민은 "너 따라서 여기 왔을 때부터?"라고 답했고 남지훈은 "야 너같이 반듯한 애가 왜 저런 헐랭이를 좋아하냐?"고 되물었다.


남지훈의 말에 기분이 상한 송태민은 "그러는 넌. 몇년 동안 어정쩡하게 냅두더니 왜 갑자기 관심이 생긴건데?"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살짝 당황한 남지훈은 애써 웃으며 "뭔 소리야"라고 말했고 송태민은 결심이라도 한 듯 팔짱을 끼며 남지훈의 태도에 일침을 가했다.


송태민은 "근데 타이밍이 좀 양심이 없긴 하다. 지훈아"라며 "전 여친 정리한 바로 이 시점이라는게"라고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연애플레이리스트'


그렇게 서로 같은 여자를 좋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 두 사람. 보이지 않는 남자의 질투는 시작됐다.


두 사람은 장보러 간다는 조수아 말에 경쟁이라도 하듯 서로 따라가겠다며 나서는가 하면 버스를 기다리는 정류장에서 조수아 옆에 앉으려고 자리 싸움을 벌였다.


또 서로 조수아 짐을 대신 들어주겠다며 실랑이를 벌이는 등 한 여자를 향한 둘만의 보이지 않는 신경전은 계속됐다.


조수아가 화장실을 간다고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둘만 남아있자 송태민은 남지훈에게 그동안 말하지 못한 속내를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연애플레이리스트'


송태민은 "어릴 때부터 지는게 싫어서 공부건 운동이건 다 죽기 살기로 열심히 했다"며 "내 인생에서 첫 좌절을 느낀 순간은 니가 이 밴드에 처음 들어왔을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심으로 돌아가서 죽기 살기로 덤벼보려고 이번엔"이라며 "수아, 니가 관심을 보이든 말든 내가 잡아보려고 한번"이라고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선전포고했다.


한 여자를 향한 절친의 선전포고. 과연 이들의 사랑은 어떻게 되는 것일까. 그리고 조수아는 이 둘중 누구를 선택할까.


현실에 있을 법한 이야기로 누리꾼들의 폭풍 공감을 한몸에 사고 있는 웹드라마 '옐로우'는 공식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 네이버TV 등을 통해 볼 수 있다.


YouTube '연애플레이리스트'


분명 웃으면서 헤어졌는데…남친 연락 씹고 매몰차게 떠날 수 밖에 없었던 여성조금 전까지만 하더라도 웃으면서 좋게 헤어졌는데 갑자기 여자친구로부터 연락이 오질 않는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

두 남자가 한 여자를 '동시에' 좋아할 때 흔히 벌어지는 상황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