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달콤짭짤 간장게장 내장 발라서 양세종 앞에서 먹방 찍는 서현진 (영상)

배다현 기자 2017.10.11 13:07

인사이트SBS '사랑의 온도'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양세종과 여수 여행을 떠난 서현진이 간장게장을 먹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에서는 여수 여행을 떠나 데이트를 즐기는 서현진(이현수)과 양세종(온정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선은 여수에 도착한 현수를 만나자마자 그녀를 리드하며 "어디부터 갈래"라고 물었고 현수는 "여기 와봤어?"라며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SBS '사랑의 온도'


이에 정선은 "왔지 여수 하면 간장게장!"이라고 대답했고 현수는 "음식으로 장소를 기억하는 건 여전하시네요"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두 사람은 "점심 먹기 전 눈요기부터 하시죠"라는 정선의 리드에 따라 요트를 타고 여수 앞바다를 누비며 그림 같은 풍경을 감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사랑의 온도'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현수는 "배고프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정선은 "일관성 있다"고 말했다. 


무슨 뜻이냐는 현수의 질문에 정선은 "깬다"며 "좋다고 말할 줄 알았다"고 핀잔을 주면서도 간장게장 집으로 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사랑의 온도'


간장게장 집에 도착한 현수는 야무진 손길로 게딱지의 내장을 박박 긁어 밥 위에 얹었다.


곧이어 이를 한술 떠 넣은 현수는 맛을 음미하고는 감격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사랑의 온도'


그녀는 행복한 표정으로 정선과 눈을 마주친 후 "역시 간장게장은 게딱지에 비벼먹는 게 최고"라며 감탄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정선은 "먹을 줄 안다"며 현수를 칭찬했다.


인사이트SBS '사랑의 온도'


그러나 현수는 간장게장을 먹으면서도 곧바로 "여수에 또 맛있는 음식이 뭐 있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어긋난 타이밍 때문에 돌고 돌던 두 사람이 5년 만에 재결합에 성공하는 이야기가 그려져 시청자들의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Naver TV '사랑의 온도'


"사랑해, 사랑하고있어"···5년 만에 '재결합'한 양세종♥서현진연하남 양세종이 5년 만에 진심을 고백한 서현진을 품에 꼭 안았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News for you

달콤짭짤 간장게장 내장 발라서 양세종 앞에서 먹방 찍는 서현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