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소 여성 기숙사인 줄 알았다"···'어금니 아빠'의 수상한 행적

김나영 기자 2017.10.11 07:11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그 시체를 유기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의 행적이 의혹투성이다.


지난 10일 서울 중랑경찰서는 '어금니 아빠' 이(35)씨가 3차 피의자 조사에서 딸 친구 A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달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내 최모 씨가 사망 후 직접 SNS에 사망 소식을 알리고 언론사에 직접 제보를 하며 아내를 그리워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실제 이웃들이 바라본 이씨는 의혹투성이의 남성이었다.


인사이트Twitter '양아오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웃들은 "평소 배달 음식을 자주 시켰는데 기본 5~6인분 이상이었고, 집안에는 젊은 여자들이 상주했다"고 증언했다.


이에 이웃들은 "온몸을 문신으로 덮고 있는데다 젊은 여자들이 드나들어 유흥업소와 관련된 일을 하는 사람으로 알았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이웃은 "월세 90만 원짜리 집에 변변한 직업도 없이 수술비 모금활동을 했던 사람이 고급 차를 번갈아 사용하는 것 등 미심쩍은 부분이 한 두가지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YTN


인근 식당 관계자는 "'아, 여기는 (유흥)업소나, 어디 나가는 (여자들) 기숙사 정도 되나 보다'라고 생각했다"며 "가정집 같지는 않더라. 음식을 가져다줬는데 남자도 문신 있고, 여자도 목까지 문신이 있어서 여기가 뭐하는 곳인가.."라고 말했다.


실제 이씨는 주변에 본인을 방송 작가나 학원 원장, 자동차 개조 전문가, 또 중식당 요리사로 다양하게 소개하며 철저히 신분을 감춰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 이씨가 과거부터 10대들에 강한 집착을 보여왔다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이씨의 사생활에 관한 의혹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Twitter '양아오빠'


'딸 친구 살해' 어금니 아빠, 여중생 살해 시인…딸은 시신유기 '공범'딸의 여중생 친구를 살해 및 시신 유기 혐의를 받은 '어금니 아빠'가 혐의를 시인했으며, 딸은 시신 유기에 동참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업소 여성 기숙사인 줄 알았다"···'어금니 아빠'의 수상한 행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