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반에만 2골 허용"…한국, 모로코에 전반전 0-2 종료

장영훈 기자 2017.10.10 23:26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모로코를 상대로 무기력한 경기력을 보이며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 시간으로 10일 스위스 빌/비엔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평가전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은 전반전을 0대 2로 마쳤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이날 러시아전에 선발 출전했던 11명 중 손흥민과 이청용, 장현수를 제외한 8명을 대거 교체 투입했다.


하지만 경기시작 7분 만에 모로코에게 선제골을 허용했고 10분만에 두 골을 허용하는 불안함을 보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후에도 한국은 경기 주도권을 사실상 모로코에게 내주며 고전을 펼쳤고 한국 축구 대표팀은 겨우 추가 실점 위기를 넘겼다.


위협적인 속공 능력을 보인 모로코는 전반 32분 페널티지역 왼쪽을 돌파한 엘 하다드의 슈팅이 골문 옆그물을 흔드는 등 한국 수비진을 위협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전반 41분 손흥민이 구자철과의 2대1 패스에 이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보누의 손끝에 걸리고 말았다.


결국 한국 축구 대표팀은 단 1골도 터트리지 못한 채 전반전에서 모로코에게 뒤지며 결국 마쳤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신태용호, 모로코와 평가전서 초반 10분만에 '두 골' 허용한국 축구대표팀이 유럽 원정 두 번째 평가전에서 아프리카의 복병 모로코에 경기 초반부터 두 골을 헌납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

"전반에만 2골 허용"…한국, 모로코에 전반전 0-2 종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