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기 좋다고 쫓아다니는 여사친에 끝까지 '철벽'치는 양세종 (영상)

황규정 기자 2017.10.10 17:52

인사이트

SBS '사랑의 온도'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사랑의 온도' 양세종이 완벽한 철벽남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에서는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자신을 짝사랑하는 여사친 지홍아(조보아 분)의 고백을 단호하게 뿌리치는 온정선(양세종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사랑의 온도'


이날 정선은 작가 공모전에 당선돼 축하해달라는 홍아의 약속을 저버리고 자신이 마음에 두고 있는 연상녀 이현수(서현진 분)의 집을 찾아갔다.


정선은 드라마 PD와의 불화로 실의에 빠진 현수를 위로하기 위해 직접 요리를 해주는 정성을 보였다.


현수에게는 한없이 따뜻한 정선이지만 그는 자신의 곁을 맴돌고 있는 여사친 홍아에겐 아주 냉정한 태도를 보였다.


인사이트SBS '사랑의 온도'


예전부터 정선을 마음에 두고 있었던 홍아는 자신을 버리고 현수에게 간 정선에 "네가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 있어? 내가 너한테 어떻게 했는데"라며 쏘아붙였다.


그러자 정선은 차가운 목소리로 "어떻게 했는데, 뭘 했는데? 내가 너한테 뭘 하라고 한 적 있어?"라며 단호하게 굴었다.


이어 "인생엔 우선순위라는게 있어. 넌 우선순위에서 밀렸어. 현수씨한텐 누구든 밀려. 내 생각엔 한 번도 널 착각하게 한 적 없는 것 같은데?"라며 선을 그었다.


인사이트SBS '사랑의 온도'


물론 정선도 홍아의 마음을 모르는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사랑하는 여자를 두고 다른 사람에게 여지를 남길 순 없었다.


왜 그렇게 잔인하냐는 홍아의 울부짖음에도 정선은 "네 감정은 네가 책임지고 처리해야 돼. 더 이상 나한테 감정폭력 쓰지마"라며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냉정함을 유지했다.


오직 한 사람만 바라보는 정선의 지고지순함은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기 충분했다.


인사이트SBS '사랑의 온도'


사실 정선은 예전부터 홍아와 확실한 거리를 유지해 시청자들을 사뭇 안심(?)시켜왔다. 


"웬일로 챙겨주냐"는 홍아의 말에 "이거 챙겨주는거 아냐. 그냥 준거야"라고 무안 줄 만큼 선이 확실한 남자이기도 했다. 


사랑하는 여자 현수는 집 앞까지 바래다주지만 여사친 홍아는 택시 태워 보내는 그야말로 '철벽남' 정선.


사랑 앞에선 절대 '애매함'을 보이지 않는 정선의 행동에 시청자들은 "세상 모든 애인들이 온정선 같아야 한다"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카메라 꺼진 후 서현진에 "사랑스럽다"고 말하는 '연하남' 양세종 (영상)드라마 '사랑의 온도'로 주목받는 '박력' 연하남 양세종이 서현진에 '사랑스럽다'고 말해 눈길을 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

자기 좋다고 쫓아다니는 여사친에 끝까지 '철벽'치는 양세종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