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의붓딸 납치해 '19년'간 성노예로 부리며 아이 9명 출산시킨 남성

황비 기자 2017.10.10 19:35

인사이트(좌)People, (우) Rosalyn McGinnis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자신의 의붓딸을 납치해 무려 '19년'간 성노예로 부리며 9명의 아이를 낳게 한 남성이 전 세계인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피플은 납치된 지 19년 만에 의붓아빠에게서 탈출해 세상 밖으로 나온 여성 로잘린 맥기니스(Rosalyn McGinnis, 33)의 사연을 전했다.


로잘린은 고작 12살이던 지난 1997년 미국 오클라호마에 위치한 자신의 학교에서 의붓아빠 헨리 피에트(Henry Piette, 62)에게 납치당했다.


잠시 의식을 잃었다가 다시 깨어났을 때는 이미 한 번도 와본 적 없던 낯선 곳에 감금돼 있었다. 심지어 자신을 감금한 이는 다른 누구도 아닌 의붓아빠 헨리였다.


인사이트People


이후 19년 동안 로잘린은 멕시코의 한 허름한 텐트에서 의붓아빠인 헨리에게 지속적인 고문과 성폭행을 당했다.


아플 때도 병원에 갈 수 없었다. 한번은 텐트 안에서 아무 의학적 지식이 없는 헨리의 손에 수술을 받은 적도 있다.


원치 않는 임신과 출산도 9번이나 반복됐다. 어렸던 로잘린에게 허름한 텐트는 '지옥'같은 곳이었다.


헨리는 13살이 된 로잘린에게 '성년식을 치러준다'는 핑계로 새하얀 웨딩드레스를 입혀 함께 사진을 찍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일삼았다. 


인사이트Rosalyn McGinnis


9명이나 되는 아이들을 홀로 키우며 로잘린은 문득 이렇게 계속 갇혀 살아가다가는 자신이 정말 미쳐버리거나 죽어버릴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버틸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자 오히려 살고자 하는 욕구도 더 강해졌다.


혹여나 자신이 잘못되면 죄 없는 아이들이 끔찍한 의붓아빠 손에 남겨질 것을 생각하니 견딜 수 없었다. 마침내 로잘린은 아이들을 데리고 탈출을 감행했다.


2개월간 헨리가 찾을 수 없는 곳으로 무작장 달려가 길거리에서 노숙과 구걸을 하며 여비를 마련한 로잘린은 곧장 미국 대사관으로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다. 


인사이트Peopletv


마침내 그토록 바라던 고국으로 돌아왔지만 로잘린은 언제 다시 자신을 찾아올지 모르는 의붓아빠에 대한 두려움에 신고를 망설였다.


다행히 납치 피해자를 돕는 비영리단체 JAYC의 오랜 설득으로 로잘린은 용기를 내 의붓아빠를 경찰에 신고했다.


로잘린은 "여전히 겁이 났지만, 아이들을 위해 용기를 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납치 사건이 알려지자 FBI는 헨리를 체포해 미국으로 송환했다. 현재 그는 1급 성폭행 혐의로 기소돼 교도소에서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삼촌에게 성폭행당해 임신한 10살 소녀에게 '낙태 금지' 명령한 법원친척에게 몹쓸 짓을 당하고 아기를 밴 10살 소녀는 구석진 방에서 부푼 배를 움켜잡고 울먹이고 있었다.


친아빠 사촌오빠의 성폭행, 12년 만에 신고한 20대 여성12년 전 친부와 사촌오빠에게 성폭행을 당한 여성이 성인이 된 후 경찰에 신고해 법원에서 1심 선고가 내려졌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News for you

의붓딸 납치해 '19년'간 성노예로 부리며 아이 9명 출산시킨 남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