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여친 그리워하는 내용의 남편 윤종신 '좋니' 듣고 열받은 전미라

권길여 기자 2017.10.10 12:00

인사이트

SBS '박스 라이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가수 윤종신이 아이돌 시장에서 홍보도 없이 1위를 차지하며 자신의 저력을 다시 한번 입증한 곡 '좋니'.


윤종신에게는 효자곡이지만, 그의 아내 전미라는 은근히 불만(?)을 표시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 9일 첫 방송된 SBS 추석 파일럿 '박스 라이프'에는 전 테니스 국가대표 선수이자 윤종신의 아내인 전미라가 출연해 일상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전미라는 동생과 만나 수다를 떨었다.


동생은 모든 음원 차트를 올킬하고 있는 윤종신의 화제의 곡 '좋니'를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박스 라이프'


동생은 "(형부의) '좋니'를 들으면서 술을 마시는데 과거가 떠올랐다"며 "옛 연인 이런 거. 형부도 과거를 생각하면서 쓴 거 아니냐. 질투 안나냐"고 전미라에게 물었다.


전미라는 "결혼하니까 이런 질문들을 많이 받는다"며 "친구들이 '가사가 다 옛 여자들 얘기인데 열 안 받냐'라고 물어보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전미라는 "그때부터 가사가 들리기 시작했다. 가사를 듣는데 군대 가있는 동안 여자 친구가 결혼했더라. 딴 곡에서는 이별할 때 택시를 타고 갔다는 내용이 나온다. 그렇게 자꾸 들으니 슬슬 살짝 열받기 시작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전미라는 말하면서 조금 흥분한 것 처럼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박스 라이프'


그는 "가끔 한 번씩 열받을 때가 있다. 특히 출산 2주 만에 뚱뚱해진 상태로 공연하는데 갔더니 '잘했어요'를 울면서 부르더라. '무슨 생각하고 우는 거지?'라는 생각에 열이 확 받았다"며 은근히 질투심을(?) 드러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 모습을 본 동생은 "형부가 나한테 '미라는 좋은 파트너다'라고 말했다"며 전미라를 달랬다.


한편, 윤종신의 '좋니'는 헤어진 연인의 행복을 빌어주고 싶지만 그리운 마음에 '조금은 힘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남성들의 솔직한 심경을 담은 발라드 곡이다.


많은 이들이 연인과 헤어진 남성의 복잡한 심리를 잘 표현한 것 같다며 큰 호응을 보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박스 라이프'


음원차트 '역주행 1위' 윤종신이 직접 밝힌 '좋니' 탄생 비화 (영상)가수 윤종신이 '역주행' 신화를 쓴 노래 '좋니'의 탄생 비화를 밝힌 영상이 게재돼 눈길을 끈다.


아이돌 홍수 속 '입소문'으로 역주행 1위 한 윤종신 '좋니'지난 6월에 나온 윤종신의 곡 '좋니'가 2개월 만에 음원 차트 1위에 등극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News for you

전여친 그리워하는 내용의 남편 윤종신 '좋니' 듣고 열받은 전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