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자 소변기에 파리 그림 붙였더니"···'괴짜 경제학자' 노벨상 수상

이별님 기자 2017.10.10 11:32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2017년 노벨 경제학상은 행동경제학 권위자인 리처드 세일러 미국 시카고 교수에게 돌아갔다.


행동경제학은 인간은 항상 이기적이고 합리적 의사 결정을 내린다고 전제하는 고전 경제학과 달리 심리적 혹은 사회적 요소가 영향을 끼쳐 비합리적 결정을 내릴 수 있다는 것을 연구하는 분야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어 2017년 제49회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를 리처드 세일러(Richard H. Thaler) 교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노벨위는 "세일러 교수가 현실에 있는 심리적인 가정을 경제학적 의사결정 분석의 대상으로 통합하는 데 기여했다"고 학문적 공로를 평가했다.


인사이트동료의 축하를 받고 있는 세일러 교수 / 연합뉴스


1945년 미국 뉴저지주에서 태어난 세일러 교수는 케이스웨스턴리저브대를 졸업하고 로체스터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어 미국 코넬대와 시카고대에서 경제학 교수를 지냈다.


국내에서는 행동경제학 관련 저서 '넛지(Nudge)'의 저자로 알려진 인물이다.


'넛지'는 본래 팔꿈치로 슬쩍 찌르다라는 의미를 지닌 영어 단어지만, 세일러 교수는 이 책에서 '넛지'를 강요나 인센티브 없이 현명한 선택을 끌어내는 힘으로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세일러 교수는 경제학에서 경제 주체를 합리적 존재로 가정하는 걸 반박하면서, 민간 기업이나 공공 부문 관리자들이 '넛지'를 통해 선택의 자유를 존중하면서도 현명한 선택을 끌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자신의 '넛지' 이론을 대중에게 쉽고 재밌게 풀어내는 데도 관심을 기울였다.


남자 화장실 변기 주변에 소변이 튀는 것을 고민하던 암스테르담 공항 관리자는 소변기에 파리 모양 스티커를 붙여놓는 아이디어로 밖으로 튀는 소변량을 줄였다는 일화가 있다.


남자들은 볼일을 보면서 파리를 맞추려고 노력한 결과, 소변기 밖으로 튀는 소변의 양이 80%나 줄었다는 이 유명한 일화는 세일러 교수가 자신의 이론을 설명하는데 인용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세일러 교수는 "화장실을 깨끗하게 사용하라는 경고의 말이나, 심지어 파리를 겨냥하라는 부탁조차 없다"며 "강요나 인센티브 없이도 인간 행동에 대한 적절한 이해를 바탕으로 원하는 결과를 얻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세일러 교수는 수상 직후 노벨위원회와 전화로 연결해 기자회견을 했다. 


그는 "위원회가 내 업적을 소개할 때 연기 경력을 언급하지 않아 서운했다"고 농담을 던졌다.


거액의 노벨상 상금을 합리적으로 사용할 것이냐, 인간적으로 사용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가능한 한 비합리적으로 쓰겠다"고 재치있게 받아쳤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노벨평화상' 수상 추진한다"최성 더불어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걸을때 커피 쏟는 이유 규명으로 '괴짜 노벨상' 수상'한 한국인커피를 쏟는 현상을 연구한 한국인이 '괴짜 노벨상'으로 불리는 이그노벨상을 받았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남자 소변기에 파리 그림 붙였더니"···'괴짜 경제학자' 노벨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