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정은이 서울에 핵무기 쏘면 '202만명' 사망한다"

이별님 기자 2017.10.06 11:22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좌) 연합뉴스,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북한이 서울을 조준해 250kt 위력의 핵무기 도발을 감행할 경우 최대 202만명의 사망자를 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4일(현지 시간)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서울과 도쿄에 대한 가상 핵공격-인명 피해'라는 보고서에서 북한이 서울에 위력 250kt 핵무기 도발을 할 경우를 시뮬레이션 한 결과 이 같은 수치를 산출해냈다고 보도했다.


해당 시뮬레이션은 북한이 발사 가능한 25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그 전체를 서울과 도쿄 중심부를 향해 쏘아 올린다고 가정한 상태에서 이뤄졌다. 


또 핵탄두 1개당 위력의 범주를 15∼250㏏로 나눠 7개의 시나리오별로 계산했다. 


인사이트서울의 사상자 추정치 / 38노스


서울과 도쿄의 인구는 각각 2,410만 5천명과 3,790만명을 기준으로 했다.


그 결과 핵무기 발사 한 번(250㏏ 기준)으로 초래될 수 있는 사상자 수는 서울의 경우 사망 78만 3,197명·부상 277만 8,009명으로 나타났다.


도쿄는 사망 69만 7,665명·부상 247만 4,627명으로 예측됐다.


아울러 보고서를 낸 마이클 J. 자구렉 주니어는 북한의 핵무기 25개 전체가 명중할 가능성(폭발률, detonation rate)을 20%, 50%, 80%로 각각 가정해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폭발률 20% 상황에서 핵탄두 위력이 15kt일 때 서울의 인명피해는 사망 22만명·부상 79만만명, 핵탄두 위력이 250kt일 땐 사망 122만명·부상 433만명으로 예측됐다.


폭발 가능성 50%에서는 사망 55만명(15kt 기준)∼175만명(250kt)·부상 198만명(15kt)∼623만명(250kt), 80% 상황에서는 사망 88만명(15kt)∼202만명(250kt)·부상317만명(15kt)∼719만명(250kt)이었다.


특히 폭발률이 80% 상황에서 250kt 위력의 핵탄두가 서울로 날아들 경우 최대 202만명이 사망한다는 충격적인 결과가 눈에 띈다.


도쿄 역시 핵탄두 위력이 15kt이라고 가정했을 때 폭발률에 따라 사망 20만∼80만명, 250kt이라고 가정할 땐 사망 87만∼180만명으로 추정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즉 서울과 도쿄를 합쳐 사망자 수가 최소 42만명에서 최대 382만명에 달할 수 있다는 추정이 나온다.


보고서는 "북한의 가장 최근 핵실험 위력을 108∼250kt 정도로 보고 북한의 향후 핵무기 위력을 최대 250kt까지로 높여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은 9월 3일 오후 북한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바 있다.


"서울 한복판에 '북한 핵' 떨어지면 최소 '200만명' 사망"북한이 6차 핵실험을 통해 과시한 폭발위력 50kt의 핵폭탄이 서울에 떨어질 경우 심각한 인명피해가 예상된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김정은이 서울에 핵무기 쏘면 '202만명' 사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