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추석 당일 삼성 반도체공장 직업병 피해자 사망…"80번째"

권순걸 기자 2017.10.05 20:10

인사이트YouTube '반올림'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일하다 생긴 희귀병으로 숨진 80번째 피해자가 나왔다.


지난 4일 삼성전자 직업병 문제를 다루는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반올림)는 삼성반도체에서 80번째 직업병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고인 이혜정(41)씨는 1995년 삼성 반도체 기흥공장에 입사해 약 3년 동안 확산과 세정 업무를 담당했다.


이 작업은 고(故) 황유미씨가 했던 것과 비슷한 일이다.


인사이트YouTube '반올림'


확산은 반도체 웨이퍼를 초고온에서 굽는 일이고 세정은 이를 화학물질로 씻어내는 작업이다.


이 작업 모두 인체에 유해한 화학물질이 사용되지만 고인은 마스크와 방진복 등 보호장구 없이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공장에서 이산화질소와 비소, 벤젠 등 화학물질에 노출됐고 '전신성 경화증'이라는 희귀질환을 얻었다.


'전신성 경화증'은 몸이 서서히 굳어지면서 사망에 이르는 병이다.


인사이트YouTube '반올림'


반올림에 따르면 고인은 질병이 산업재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삼성 측에 반도체 공장의 작업 환경과 관련한 자료를 요청해왔지만 삼성은 자료가 없다며 맞섰다.


이와 함께 근로복지공단도 화학물질 노출에 대한 증거가 없다며 산재 불승인을 내렸다.


고인은 오랫동안 산재임을 주장했지만 결국 뜻을 이루지 못하고 숨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고인은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에서 얻은 희귀병으로 숨진 80번째 사망자였다.


삼성전자는 여전히 이 문제를 제대로 책임지지 않는 모습으로 피해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반올림 측은 노동자들의 사망사고와 관련해 "산재 사망은 기업에 의한 살인"이라며 "삼성이 이를 책임지고 사과와 보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인은 생전 반올림과의 인터뷰에서 "개인적인 사과는 안 해도 좋으니 (앞으로) 이런 병이 안 일어날 수 있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며 현재 삼성 반도체 공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건강을 걱정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YouTube '반올림'


"병X들 왜왔어" 박근혜 지지자 막말에 눈물쏟은 삼성 반도체 피해자 가족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막말에 결국 삼성 반도체 피해자 가족들은 참아왔던 눈물을 쏟고 말았다.


"삼성 휴대폰 공장서 실명했어요"…UN서 발언한 29살 청년국내 하청공장에서 대기업 스마트폰을 만들던 29살 청년이 UN 위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한국의 노동자 인권 문제를 생생히 전했다.


"삼성 스마트폰 만들던 아들이 상견례 직전 실명했습니다"하청공장에서 국내 대기업들의 스마트폰 부품을 만들던 노동자들이 실명하는 사례가 속속 전해지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추석 당일 삼성 반도체공장 직업병 피해자 사망…"80번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