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 해 우리나라에 '불법체류자' 20만명 넘게 들어온다"

2017.10.04 17:33

인사이트연합뉴스


무비자 입국을 허가받거나 관광을 목적으로 국내에 들어와 불법체류하는 외국인이 10년 사이에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금태섭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으로 국내 불법체류 외국인 중 사증면제(B-1)로 입국한 경우가 7만2천54명, 관광통과(B-2)로 들어온 경우가 1만6천689명이었다.


두 경우를 더하면 8만8천743명으로, 같은 기간 전체 불법체류자 22만7천677명 가운데 38.9%를 차지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무비자나 관광통과로 입국해 불법체류자가 된 인원은 2008년에는 2만5천명으로 전체(20만489명)의 12.4%에 불과했다.


인원 기준으로는 10년 사이에 3.5배, 비율 기준으로는 3.1배 늘어난 것이다.


특히 사증면제로 입국한 불법체류자가 2013년 2만2천241명에서 2014년 4만6천117명, 2015년 5만6천307명, 지난해 6만3천319명으로 급증하는 추세를 보인다.


반면 10년 전에 4만4천55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던 단기방문(C-3)이 올해 7월 기준으로 5만1천737명, 두 번째로 많던 비전문취업(E-9·3만4천348명)이 같은 시기 4만6천894명으로 증가폭이 크지 않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는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을 끌어들이고자 무비자 관광을 허용하는 등 방한 문턱을 낮춘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무비자 입국제도로 들어와 불법체류하는 외국인에 의한 범죄 가능성이 커지는 만큼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금태섭 의원은 "관광객 유치를 위해 무비자 입국 허용을 확대하고 있지만, 불법체류자 발생 가능성도 커지는 만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자료 제공 = 금태섭 의원실 / 연합뉴스


Mnet '프듀101' 완전 똑같이 베껴 만든 중국판 짝퉁 '프듀101'남자판 '프로듀스101'을 표절한 중국판 '프로듀스101' 우상진화론이 등장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

"한 해 우리나라에 '불법체류자' 20만명 넘게 들어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