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언주 "나라 운명 풍전등화인데 '불꽃축제'에 '혈세' 흥청망청"

김나영 기자 2017.10.03 22:48

인사이트연합뉴스, 한국관광공사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국내 대표 축제로 자리잡은 '불꽃 축제'와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일 이언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라 운명이 풍전등화인데 막대한 혈세 들여 불꽃 축제하며 흥청망청하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이날 이언주 의원은 "여의도에 있는데 갑자기 뭐 터지는 소리에 깜짝 놀랐다"며 "하도 북핵 문제로 이런저런 생각을 하던 때라 다 그랬나 보다"고 말문을 텄다.


이어 "지금처럼 나라 운명이 풍전등화인데 막대한 혈세 들여 불꽃 축제하며 흥청망청하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사방에 음식잔치 술잔치가 벌어져 있고 하늘은 화약으로 뿌옇게 오염되어 있었다"고 축제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인사이트Facebook '이언주'


덧붙여 이 의원은 "요즘 지역구 다니면 웬만한 가게마다 파리 날리고 중소기업들은 얼마나 버티랴 한숨만 푹푹 쉬는 곳이 넘쳐난다"며 "이런 와중에 해외여행 가는 사람들로 인천공항은 인산인해를 이룬다"고 꼬집었다.


또한 "우리 정부는 북미 간 전쟁위기에 민방위 훈련도 제대로 하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정부의 안보 의식을 비판했다. 


이어 "모든 건 사회구조 탓, 남 탓이고, 내가 공동체를 위해 어떻게 해야겠단 얘기는 없습니다. 뭔가 이대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드는 건 저만의 생각일까요?"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Facebook '서울시'


그러나 이 의원이 비판한 여의도 불꽃 축제는 '한화그룹'이 진행하는 사회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혈세'를 흥청망청 썼다"는 비판과는 무관한 민간 기업 행사다.


특히 한화는 이번 축제를 위해 약 70억 원의 예산을 투입했으며, 당일에만 약 85만 명의 인파가 현장에 몰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불꽃축제'는 지난 2000년 10월 이후 지금까지 큰 인기를 끌며 국내 대표 축제 중 하나로 자리잡았다.


이언주 "알바 월급 떼여도 신고 안했다···공동체 의식 필요"국민의당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가 임금을 떼여도 고발하지 않는 게 공동체 의식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오늘(30일) 한강에서 세계 최대 '서울불꽃축제' 열린다서울의 가을 하늘을 화려한 불꽃으로 수놓는 '서울세계불꽃축제'가 오늘 열린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이언주 "나라 운명 풍전등화인데 '불꽃축제'에 '혈세' 흥청망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