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에서 부산까지 단 15분만에 도착할 수 있는 열차 나온다"

최지영 기자 2017.10.01 14:55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SK텔레콤이 서울에서 부산까지 15분만에 도착하는 꿈의 음속 열차 '하이퍼루프'의 느낌을 체험할 수 있는 체험관을 개관했다.


지난달 29일 SK텔레콤은 을지로 본사에 30년 뒤 미래 모습을 체험할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체험관 티움(T.um)'을 새롭게 재단장했다.


총 1700㎡ 규모라는 이 엄청난 전시관에서는 1층 현재관과 2층 미래관으로 나눠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특히 2층 미래관을 방문하면 음속 열차 '하이퍼루프'가 미끄러져 들어온다.


이는 시속 1200km로 달리는 미래 교통수단을 형상화한 모형으로 지구뿐만아니라 우주의 이동수단으로 생각하고 있다.


더불어 차원(3D) 홀로그램, 가상현실(VR) 체험 등을 경험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현재관에는 현재 관심이 집중되 있는 VR을 이용한 VR 쇼핑, V2X 기능을 갖춘 자율주행차를 만난다.


여기에 스마트홈 가전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기 등 5세대(5G) 이동통신 세상을 만날 수 있다.


이에 윤용철 SK텔레콤 통합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일상생활에 가치를 더하는 5G 기반 New ICT 기술과 인류 문제 해결에 기여할 미래 ICT 기술까지 폭넓게 체험할 수 있도록 '티움'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하이퍼루프'는 터널 안에서 자기 부상 기술로 열차를 띄워 사람이나 화물을 음속(시속 1224km)에 가까운 시속 1200km로 옮길 수 있는 미래 교통수단이다.


만약 하이퍼루프가 대중화된다면 미국 LA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30분, 서울에서 부산까지 15분 밖에 걸리지 않아 도입될 경우 일상생활에 큰 변화를 불러 일으킬 것으로 전망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서울-부산 30분만에 달리는 '초고속 진공열차' 소재 개발 나선다울산과학기술원이 한국탄소융합기술원과 함께 초고속 진공열차 소재 연구에 팔을 걷고 나선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서울에서 부산까지 단 15분만에 도착할 수 있는 열차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