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토피 피부염' 심하면 뇌 신경 장애 발생할 수 있다

배다현 기자 2017.09.27 17:5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아토피 피부염이 스트레스는 물론 뇌 신경 장애까지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6일 한국연구재단에 따르면 한국한의학연구원 박건혁 박사와 대구한의대 공동연구팀은 아토피 피부염이 수면 호르몬을 조절해 스트레스와 뇌 신경 장애에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규명했다. 


최근 정신적 스트레스가 아토피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임상 보고는 발표된 바 있으나, 아토피 피부염의 발병 원인과 뇌 기능 변화에 대한 상관관계는 알려진 바가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팀은 동물 실험을 통해 아토피가 스트레스뿐 아니라 멜라토닌과도 상관관계를 갖는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멜라토닌은 낮과 밤의 길이나 계절에 따른 일조 시간의 변화 등 광주기를 감지해 생체리듬에 관여하는 호르몬으로, 수면 호르몬으로도 불린다. 


아토피 피부염에 걸린 생쥐는 대조군에 비해 피부, 혈액, 뇌 등에서 스트레스 호르몬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멜라토닌이 감소해 수면 장애가 발생했다. 


특히 멜라토닌이 줄어들자 뇌의 해마와 시상하부에서 신경 신호의 전달이 줄고 신경 세포의 초기 사멸이 발생하는 등 뇌 신경 장애가 확인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멜라토닌을 아토피 피부염 생쥐에 투여하자 아토피 증상이 완화되고 뇌 신경 장애 현상이 사라지면서 집중력이 높아졌다. 


반대로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코스테론을 투여하자 아토피는 악화됐다. 


이를 통해 스트레스가 가중될수록 아토피 증세는 심해진다는 사실이 입증됐다. 


박건혁 박사는 "아토피 피부염과 수면장애의 관계를 밝혀 아토피 치료 기법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신경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 '저널오브피니어리서치' 이달 호에 실린 것으로 알려졌다. 


"9시간 이상 자는 여성 '피부병·천식' 걸릴 위험 높다"너무 적게 자는 여성은 물론 지나치게 오래 잠을 자는 여성도 아토피 피부염과 천식의 유병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것' 들어간 화장품은 아토피 악화시킨다 (연구)전문의에 따르면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이 '이것'에 노출되면 피부장벽의 손상이 일어난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News for you

'아토피 피부염' 심하면 뇌 신경 장애 발생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