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웨딩사진' 찍다 물에 빠진 아이 구하려 강에 뛰어든 '예비 신랑'

김나영 기자 2017.09.27 11:42

인사이트Darren Hatt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웨딩사진' 촬영을 위해 멋지게 턱시도를 차려입은 예비 신랑이 강으로 몸을 던져 물에 빠진 아이를 구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러브왓매터스는 위기의 순간 일초의 망설임도 없이 소중한 한 생명을 구해낸 마음씨 착한 남성의 훈훈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23일 예비 신랑 클래이턴(Clayton)과 신부 브리타니 쿡(Brittany Cook)은 캐나다 온타리오에 위치한 빅토리아 공원에서 야외 웨딩사진 촬영을 하고 있었다.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촬영인 만큼 두 사람은 누구보다 예쁘고 멋진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서 포즈를 잡고 있었다.


인사이트Darren Hatt


공동 촬영을 끝내고 브리타니의 '독사진' 시간이 이어지던 그때 '풍덩' 하는 소리와 함께 시끌벅적한 아이들의 비명 소리가 들려왔다.


깜짝 놀라 소리의 근원지를 쳐다본 브리타니는 강물에 빠져 허덕이는 한 소년을 발견했다.


이때 물에 빠진 소년을 본 클래이턴은 한치의 망설임도 강으로 뛰어들어 아이를 무사히 구해냈다.


당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던 사진작가 대런 햇(Darren Hatt)은 온몸이 물에 흠뻑 젖은 채 아이를 강둑 위로 올려주고 있는 클래이턴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인사이트Darren Hatt


대런은 클래이턴의 선행이 담긴 사진을 SNS에 공개하며 "오늘 내가 찍은 가장 특별한 사진"이라고 말문을 텄다.


이어 "턱시도를 벗는 것도 깜빡 잊은 채 강에 뛰어들어 작은 생명을 구해낸 신랑의 아름다운 모습"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심 훈훈하다", "아내 부럽다 진심 좋은 남편이 될 듯", "천사가 따로 없다" 등 예비 신랑의 '인성'을 칭찬하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클래이턴은 "물에서 나오기 위해 허우적대는 아이를 보자마자 아무 생각 없이 물에 뛰어들었다"며 "당연히 할 일을 해야 했을 뿐"이라고 겸손함을 드러냈다.


결혼 '60년' 만에 돈 없어 못 찍었던 '웨딩사진' 촬영한 노부부늘 서로의 곁에 힘이 돼준 노부부의 생애 첫 '웨딩사진'이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웨딩사진' 찍다 물에 빠진 아이 구하려 강에 뛰어든 '예비 신랑'